>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감귤을 발효해 인공피부용 겔을 만드는데 성공"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2.17

[서울디지털신문] 농촌진흥청은 감귤부산물을 발효시켜 새로운 신소재인 감귤유래 겔을 개발했다. 이 물질은 물성이 우수해 인공피부 등 의료용과 산업용 소재로 활용이 가능하다.인공피부란 인체에 무해한 물질로 피부 등에 손상이나 결함이 발생했을 경우 상처보호와 결손부위를 대체할 수 있는 물질이다.인공피부로 사용하려면 순수한 물질이고 수분확산능이 기본적으로 갖춰져야 하는데, 이점에서 순수 셀룰로오즈는 섬유 입자가 나노형이기 때문에 고르고 탄성이 뛰어나 활용가능성이 높다.일본에서 개발한 제품은 기술력이 낮아 이어폰 울림판으로만 사용 하며, 필리핀의 야자 겔은 품질이 낮아 식용으로만 이용되고 있다.이번에 개발한 감귤 유래 겔은 수분보유력(97.5%)이 뛰어나고 고형분의 80% 이상이 순수 식물성 셀룰로오즈로서 발효균이 감귤에 있는 영양분을 사용해 만들어 낸 것이다.연구팀은 기존 균보다 겔을 2배 이상 빠르게 만들어 내는 능력을 지닌 생성균을 찾아내어 신속하고 간단하게 고품질 겔을 제조, 생산할 수 있는 기반을 확립했다. 특히, 감귤에서 유래한 겔은 과실 발효과정에서 생성된 매우 순수한 식물성 셀룰로오즈이기 때문에 독성이 없어 사람에게 직접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이번에 개발된 시제품은 의료용으로는 피부보호용 겔 원판, 상처 치유용 겔과, 향장용은 각종 화장품 제조시 원료의 50% 이상이 첨가되어 피부 접촉력을 높이는 물질이다.상처치유용 겔은 상처에 습윤을 유지하고, 외부 공기와의 접촉을 차단해 세포재생을 촉진시킬 수 있는 치료용 거즈로 개발되어 각종 치료의약품 등을 첨가할 경우 약효지속 및 치료효과 증대를 기대할 수 있다.향장용 제품은 마스크팩, 영양크림 등 감귤 겔을 90% 이상 함유한 매트릭스(matrix)로 기존 화학 매트릭스를 대체하여 피부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고, 높은 피부 결합력으로 인해 다양한 기능성 물질의 피부 침투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이 연구를 주도한 농촌진흥청 감귤시험장 최영훈 연구관은 “세계 모든 나라가 새로운 소재 개발에 혈안이 되고 있는데, 우리의 순수한 바이오기술을 이용해 새로운 영역에서 탄생된 것이니 만큼 다른 나라에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참신하고 이용도가 매우 다양한 개발품”이라고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소개했다.또한, “개발된 소재는 우리나라 의료·제약 업계 뿐 만 아니라 향장, 공업업계에도 관심을 끌고 있다”며, “현재 의료용품 및 향장용 소재시장의 경우 최대 5천억원 이상으로 추산되며 무난한 시장진입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공동활용 전문시..
   `달 착륙 50주년, 앞으로 50년’..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으로 일(..
   대프리카의 폭염! 자원봉사자와 함께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