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SK텔레콤, 세계 최초로 멀티캐리어 시범 서비스 개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5.30

▲ 30일 오전 11시 권혁상 SK텔레콤 Network 부문장이 SK텔레콤 강남사옥에서 열린 서비스 시연회에서 멀티캐리어(Multi Carrier)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SK텔레콤이 막힘없는 LTE 속도를 위해 LTE 주파수 대역을 2배로 확대하며 상하향 40MHz 대역폭 LTE 시대를 열었다.

SK텔레콤은 30일 세계 최초로 800 MHz 와 1.8 GHz 두 개의 주파수를 모두 사용하는 멀티캐리어(Multi Carrier, 이하 MC) 시범 서비스를 서울 강남역~교보타워 사거리 구간에서 개시하고, 올해 7월부터 본격 상용화한다고 밝혔다.

MC가 상용화되면 SK텔레콤은 경쟁사 대비 2배의 주파수 용량을 확보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빠른 LTE속도를 안정적으로 서비스할 수 있게 된다.

MC는 현재 사용중인 800MHz 주파수 외 작년 하반기 확보한 1.8GHz주파수 대역을 추가로 사용하기 위한 기술이다. SK텔레콤은 상하향 20MHz 대역폭의 이용 주파수를 추가해 총 40MHz대역폭을 활용하게 된다.

MC의 핵심은 첫 번째, 주파수 대역 추가 사용과 두 번째,주파수의 효과적인 운용에 있다. 두 개 주파수 대역들 중 더 빠른 속도의 주파수 대역을 선택해LTE 통신에 활용하기 때문에 특정 주파수 대역에 Network부하가 편중되지 않고 각 주파수 대역에 최적으로 트래픽이 분산된다.

예를 들어 800 MHz 대역 LTE 이용자가 많을 경우 시스템에서 자동으로1.8 GHz 주파수를 사용하게 해 데이터 속도를 높이는 것이다. 상습 정체에 시달리던 구간에 하나의 도로를 더 건설한 뒤, 두 도로가 모두 원활하게 소통되도록 차량 흐름을 통제하는 것에 비유할 수 있다. 따라서 데이터 트래픽이 급증해도 막힘 없이 빠른 속도로 LTE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MC 기술 개발을 위해 LTE 상용화 직후인 지난해 7월 전사 네트워크 전문가로 구성된 주파수 워킹 그룹(Working Group)이 기술 개발에 착수했다. 이후 LTE 가입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오는 2013년부터 사용할 계획이던 1.8 GHz 대역 투입을 결정하고 MC 조기 상용화에 박차를 가했다.

이상효 기자 l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한양도성 역사토크쇼‘600년 서울, ..
   도, 영유아집단시설 종사자 ‘잠복결핵..
   광주시, 2020년부터 유치원 식품비..
   저연령(초등 3, 4학년) 청소년 대..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