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웰촌생활

농업

웰촌생활

전라남도 농촌체험마을, 농외소득의 새로운 대안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1.02 17:47
전라남도의 농촌 체험마을 방문객과 소득액이 급증하면서 농촌체험관광이 농외소득 증대의 새로운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2일 도에 따르면 2011년 한해 도내 132개 농촌체험마을에 126만 명이 방문해 131억 원이 넘는 소득이 발생했다. 이는 전년에 비해 방문객은 66%, 소득은 14%가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마을당 평균 9,500명의 방문객, 1억 원의 소득이 발생한 것으로 농촌체험관광이 농가소득에 크게 기여하고 있음을 증명해주고 있다.

전남도내 대표적 체험마을인 순천 향매실마을의 경우 마을 축제인 동네방네 매화잔치 및 지역 대표 농산물인 매실에 대한 온오프라인 판매 등을 통해 연간 10억 원의 소득을 올렸다.

광양 도선국사마을은 백운산 휴양림 등 수려한 마을 경관과 민박시설 활성화 등을 통해 연간 3만5,000명이 방문해 4억 원이 넘는 소득을 올렸다.

사회적으로 주 5일 근무제가 정착되고 주 5일 수업제가 올해부터 전면 실시되면 도시민의 농촌체험관광에 대한 수요는 더욱 급증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라 전남도는 지난해 시범적으로 추진한 도시지역 초등학교(광주 145개교 11만5천명전남 5개 도시 168개교 7만9,000명)와 도내 체험마을간 농촌체험교육을 더욱 확대하고 각종 주부모임 및 도시지역 부녀회 등에 농촌체험마을을 적극 홍보해 농촌체험도 하면서 장보기도 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등 다양한 농촌체험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광주전남 대학생 서포터즈를 운영해 대학생들의 재능을 체험마을에 적극 활용키로 했다.

이와함께 체험마을 홍보, 마을 수용태세 및 체험프로그램의 질 개선, 운영자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 추진 등 체험마을을 더욱 활성화시킬 수 있는 다양한 사업들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순선 전남도 농업정책과장은 농촌은 도시민에게 편안하고 즐거운 여가를 보낼 수 있는 휴양지로써 뿐만 아니라 도시 학생들의 농업에 대한 이해 폭을 확대할 수 있는 교육의 장으로써 지속적으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이러한 농촌의 장점을 토대로 농촌체험관광이 중요한 농외소득 창출원이자 도농교류 핵심역할을 담당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구시, 치매예방 위한 ‘기억공원’ ..
   농진청, 우유 및 고기 가공식품 홍보..
   문체부-한콘진, 글로벌게임허브센터 입..
   ‘2018 광주국제미술전람회’ 개막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