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린·웰빙생활 > 맛,멋,여유

그린·웰빙생활

맛,멋,여유

간단한 체크로 맘 편히 숙박잡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8.27 16:13

숙박업체들 중 펜션과 민박과 관련해 이용불만사례가 작년과 비교해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0년 전반기 약 400여건의 불만이 접수되었고 이는 전년 동 기간에 접수된 양보다 250여건 이상 증가를 보인 것이라 밝혔다.

한국소비자원을 통해 공개된 사례들 중 한 사례다. 이번 여름 한 대학교의 학생회장을 맡고 있는 강모씨는 학과 MT를 위해 인터넷으로 펜션을 예약했다. 사용료를 입금한 후 숙박예정일 7일전 사전답사를 가보니 실제 현장시설이 홈페이지의 등록된 설명과 달라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하지만 펜션사업자는 사용료의 16%정도를 제외한 나머지금액만 환급해주겠다고 함.

이같은 개약해지에 따른 환급 거부 사례가 많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이에 대해 한국소비자원은 펜션민박으로 인한 다툼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분쟁을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예약 전 환불규정 및 시설을 꼼꼼히 따져보고 예약할 것이라 조언한다.

펜션민박 예약 전 CHECK POINT -최근에는 펜션민박이 자체 홈페이지에 환급 규정을 게시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계약 시 환급 내용을 미리 확인해 과도한 규정이 있을 시 계약에 주의해야 한다. -홈페이지에 등록된 설명, 사진 등을 살피되 숙박 경험자의 후기를 검색해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아울러 불만사항이 많거나 관리가 안 되는 곳은 피하는 것이 좋다. -소비자피해 유형 중 유령사업자가 계약금만 입금받고 잠적하는 경우도 있다. 예약 전 해당 숙박시설이 존재하는지 관련 기관을 통해 확인해봐야 한다.









안정수 기자 aj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서울시, ‘2018 한강 드론 페스티..
   상반기 ‘경복궁 별빛야행’ 5월부터 ..
   국토부, ‘제5회 공간정보 융·복합 ..
   과기정통부, ‘2018 청년과학자 미..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