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대구·경상

지역투데이

대구·경상

경북도, ‘전통한옥 숙박체험’ 인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4.30
경상북도의 전통한옥 체험숙박사업이 국내외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데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북도는 지난 2011년 한해 전통한옥 체험숙박 관광객이 13만 5,000명으로, 2010년 11만 2,000명 대비 20%, 2008년 4만6,000명 대비 194%나 큰 폭 증가 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2012년도 1분기 실적이 전년도 대비 1만5,000명 보다 42%나 증가한 2만2,000명이 체험숙박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1년도 한옥숙박체험 실태를 보면 숙박객 10명중 1명이 외국인으로 2008년 4,000명에서 1만2,000명으로 3배 정도 급격하게 늘어났으며, 지역별로는 안동시가 전체의 41%인 5만5,000명이 다녀갔고, 인근 영주, 예천, 봉화 등 북부권이 71%, 경주시가 3만 명인 22%로서 고령, 경산 등 남부권이 29%를 점유하는 등 경북도의 한옥체험숙박 관광객 유치사업이 효과를 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시기적으로는 7~9월에 5만3,000명으로 전체의 39%, 10~12월에 3만4,000명으로 25%, 4~6월에 3만3,000명으로 24%, 1~3월에 1만5,000명인 12%로 가을철 방문이 높게 나타났다.

숙박체험객이 많이 다녀간 곳으로는 영주 선비촌이 8,000명, 선비문화 수련원이 1만3,000명 내외, 마을단위로는 안동 하회마을 2만 1,000명, 고령 개실마을이 6,000명, 경주 양동마을 5,000명 수준을 보였다.

외국인이 가장 많이 다녀간 곳은 배낭여행자들의 인기 가이드북인 론리 플래닛(Lonely Planet)에 추천 게스트하우스로 소개된 경주 황남동 소재 사랑채(8실, 수용인원 40명)로 지난해 숙박객 7,500명 가운데 4,100명이 외국인으로 나타났다.

경북 전통한옥 체험숙박은 지난 2004년부터 지금까지 103억 원의 예산으로 경주, 안동 등 104개 한옥에 화장실, 샤워장, 주방 등 개보수 사업을 하였고, 66개 한옥에 고택음악회, 전통혼례, 공예체험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지원한 결과, 최근 관광 트랜드가 보는(seeing)관광에서 체험(doing)관광으로 변화하면서 외국인과 가족단위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의 경우 한국 지식인층의 주거지가 가장 잘 보존된 경북의 고택체험이 바로 한국 사랑방문화 체험이라는 인식과, 하회양동마을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꾸준한 한류 안동 국제탈춤페스티벌 등 축제 문화공연 등 참가 외국인들이 전통한옥 체험을 선호했다.

경상북도 전화식 관광진흥과장은 우리 도는 문화재로 지정된 296개 고택과 23개 한옥집단마을에 2,000호에 이르는 전통가옥과 전통생활양식 등 유무형의 문화자산을 집중적으로 보존하고 있어 내외국인에게 한국의 전통문화를 이해시키는 가장 적지이다며 이를 관광자원화 하는 전통한옥 체험숙박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 추진하여 한옥 숙박체험업소를 더욱 확충해 나가면서 고택 운영자의 친절청결서비스 마인드 향상과 고택 명품화 사업 등 고품격 한옥체험이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설 연휴 감염병 예방수직 준수할것 당..
   외국인 관광객 유치 ‘2020 코리아..
   광주시, 영아일시보호소 시설 개선한다
   쌀가공식품 수출 2019년 1억불 달..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