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울산·부산·인천

지역투데이

울산·부산·인천

울산시 “태화강에 황어가 돌아왔어요”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3.26
회귀 어종인 황어가 산란을 위해 태화강에 돌아왔다. 태화강의 대표적 회귀어류는 황어(4월), 은어(7월), 연어(10월) 등이다.

울산시에 따르면 26일 울주군 범서읍 구영교 아래에 황어 수천마리가 무리를 지어 상류로 올라가는 모습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보다는 10여일 정도 빠르며 오는 4월 중순까지 회귀하는 모습의 관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시는 황어 개체 보호를 위해 낚시 행위 단속을 강화하고 산란을 마칠때까지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할 계획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태화강의 수질 등 자연환경이 개선되면서 황어의 회귀수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황어는 잉어목 잉어과의 물고기로 크기는 30 ~ 45cm이다.

진한 청갈색 또는 황갈색이며 배부분은 은백색을 띄지만 산란기인 봄에는 암수 모두 몸의 옆면과 지느러미 일부에 황색의 혼인색을 띈다. 수컷의 경우 더욱 뚜렷하며 옆면에 3열의 적황색 띠가 나타난다.

황어는 수심이 1~1.5m 물이 비교적 맑은 강에 서식하는 회유성 어류로 대부분의 일생을 바다에서 보내고 산란기인 3월 중순경부터 산란을 위해 강으로 돌아온다. 강에서는 3월 ~ 4월 산란기에 잠깐 볼 수 있다.

주로 동해와 남해로 유입하는 하천에 분포하며 일본과 사할린에서도 서식한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소프트웨어 제값주기, 발주자가 먼저 ..
   첨단 기술,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의..
   광주시, “반려견도 광주수영대회 참여..
   서울시, 아파트 경비실‘에어컨설치’에..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