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광주·전라

지역투데이

광주·전라

전남 전국 최다 우수농특산품 지리적표시 등록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2.20 18:02


전라남도는 20일 우수한 지리적 특성을 가진 전남산 농산물과 그 가공품을 보호하고 브랜드가치를 높이기 위해 지리적표시 등록을 적극 유도한 결과 총 24개 품목이 등록돼 전국 최다 118개 품목을 기록했다.

이날 현재 전남도 내 지리적표시 등록 품목은 지난 2002년 전국 1호로 보성녹차가 등록된 이래 해남 겨울배추, 영암 무화과, 무안 양파, 함평 한우, 영광 찰보리쌀 등 농축산물과 가공품 18개 품목, 광양 고로쇠수액, 담양 죽순, 구례 산수유, 장흥 표고버섯, 영암 감, 진도 구기자 등 임산물 6개 품목 등 총 24개 품목이 등록됐다.

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에서 공고 중인 나주 배는 조만간 등록이 완료될 것으로 보이며 고흥 한우, 진도 검정쌀, 화순 작약, 화순 목단 4개 품목도 적합판정을 받아 조만간 공고 후 등록될 예정이다.

전남도가 이처럼 지리적표시 등록을 적극 유도하는 것은 지리적표시 등록 상품이 시장 차별화를 통한 부가가치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배타적 사용권을 인정받아 인지도 제고와 수익 증대로 판매 촉진이 활성화되고 등록품목을 중심으로 농업생산가공유통체험관광 등이 결합한 소득기반이 구축될 수 있는 것도 한 이유다.

실제로 전국 최초로 등록을 마친 보성 녹차와 지난 2006년 2007년 등록된 광양 매실, 고흥 유자, 무안 양파가 제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결과 브랜드 가치는 크게 향상됐으며 재배 면적도 기존 재배 면적보다 130% 이상 늘어나고 상품 출하량은 약 10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창환 전남도 식품유통과장은 지리적 표시 등록은 그 지역 특유의 우수한 농특산물에 대해 배타적 권리를 선점하고 상품의 브랜드화를 위해 중요하다며 등록품목을 중심으로 농산물의 생산가공유통 등과 패키지로 연계해 지역농업을 선도해 나가도록 지리적표시 등록을 확대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전남도 내 수산물 지리적표시 등록 품목은 보성 꼬막, 장흥 키조개김매생이, 완도 미역다시마넙치김전복 등 9개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제14회 부산국제합창제’ ..
   농식품부-aT, ‘2018 홍콩 K-..
   서울한성백제박물관, ‘2018 백제 ..
   금감원, 대학 대상 ‘실용금융’ 강좌..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