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T·과학 > IT정책

IT·과학

IT정책

6개 기관 유실물 정보 경찰청 홈페이지에서 통합 조회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05.13 17:49

안전행정부와 경찰청이 오는 2014년 1월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철도공사·서울메트로·서울도시철도공사·서울9호선·인천공항·인천공항공사 등 6개 기관의 유실물 정보를 한 곳에서 조회할 수 있도록 한다고 13일 밝혔다.

그간 분실물은 기관마다 관리해 국민들이 일일이 해당 기관을 찾아야 했다. 하지만 유실물 정보를 안행부가 관리·운영하는 행정정보 공동이용센터에서 서로 연계해 경찰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게 되면서 이러한 불편은 사라지게 된다.

올해 12월까지 유실물 연계시스템 구축을 완료하면 연간 약 30만 건의 유실물 정보의 통합 조회가 가능하게 될 예정이다.

안전행정부는 지난 2005년도부터 민원인이 구비서류를 제출하지 않아도 정부가 민원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구비서류 정보를 공동이용 하는 시스템을 구축·운영하고 있다.

또한 행정정보 공동이용은 행정·공공기관이 보유한 공공정보(증빙서류 정보 등)를 전산망으로 공동 이용함으로써 국민이 직접 구비서류를 제출할 필요가 없도록 해준다.

이를 통해 국민들은 민원신청에 필요한 서류를 준비하기 위해 불편한 몸을 이끌고 버스나 택시를 탈 필요가 없고 발급 수수료를 내야 할 일도 없어 서류 준비에 필요한 시간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여 일상생활이 더 편해진다.

현재 456개 행정·공공·금융기관이 행정정보 공동이용 시스템을 통해 그동안 약 5억 1천만건의 민원사무를 서류 없이 처리했고, 약 1조 8천억 원의 사회적 비용을 절감했다.

김혜영 행정 정보 공동 이용 센터장은 “대국민 행정서비스 편의 증진을 위해 행정정보 공동이용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며 “행정·공공·금융기관이 민원사무를 처리할 때 필요 없는 구비서류를 관행적으로 요구하지 않도록 관련기관에 대한 실태조사를 강화해 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오는 8월 1일부터는 운전면허증을 새로 발급받거나 적성검사를 받을 때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정보를 운전면허시험장 직원이 조회하도록 개선돼, 별도의 신체검사를 받지 않아도 된다.

이로 인해 연간 270만 명(140만, 갱신 130만)이 혜택을 받게 돼 연간 300억 원의 시간적·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충남도농업기술원, 농업용 드론 이용한..
   부산영화의전당, ‘일본영화 프리미어 ..
   제주도, 한라생태숲 내 유아숲체험원 ..
   과기정통부, 파스-타 최신 버전 ‘파..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 이용 시 등기수..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