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행사·전시

문화산책

행사·전시

남자의 가슴을 울리는 뮤지컬 `햄릿`, `조로`, `삼총사` 열풍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1.11.11 15:03

2011년가을은 감미로운사랑이야기보다는남성들의 로망이었던인물들을주인공내세워 한순간도지루할틈없는화려한 볼거리를갖춘작품들이인기몰이중이다.

최근인기를 끌었던뮤지컬잭더리퍼, 셜록홈즈 등은 추리를 뮤지컬과 접목시켜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남성 관객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런 바람을 타고 올 가을에는 유독 남성관객들이 기다리던 작품들이 줄줄이 막을 올렸다.



뮤지컬 햄릿, 조로, 삼총사 등은 감미로운 사랑이야기를 넘어서 남성들의 로망이었던 인물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화려한 볼거리를 갖춘 작품들이 한 순간도 지루할 틈이 없게 만든다. 검도, 와이어액션, 펜싱 등 다양하고 강렬한 액션 씬과 라틴댄스, 플라멩고 등 아름다운 배우들이 펼치는 화려한 군무 등 각종 볼거리로 무장하여 남성관객들을 뮤지컬의 매력에 매료시키고 있는 것이다.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중 가장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작품이자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라는 유명한 대사와 함께 고독한 남성의 대표적인 인물을 만날 수 있는 뮤지컬 햄릿, 마스크를 쓴 영웅 이야기 조로 더 뮤지컬, 달타냥과 삼총사의 이야기를 그린 삼총사 이 세 작품은 모두 해외에서 이미 탄탄한 스토리의 원작을 뮤지컬로 제작하여 흥행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유사하지만, 각기 다른 매력으로 승부한다.



뮤지컬 햄릿은 햄릿과 오필리어, 클리우디우스와 거투르트, 두 커플의 러브스토리로 인해 빚어지는 갈등과 비극적인 운명을 재즈, 스윙, 랩 등 장르를 망라한 수준 높은 음악으로 셰익스피어의 대표 비극적인 요소를 잃지 않으며 희극적인 요소들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그리고 작품 마지막에 펼쳐지는 불꽃 튀는 검투씬과 화려한 커튼콜은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으로 관객을 압도한다.



`삼총사는 원작에 비해 좀 더 달타냥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통통 튀는 캐릭터들로 유쾌한 재미를 주고, 조로 더 뮤지컬은 폭력을 일삼는 군주에 맞서는 영웅 조로의 이야기로 화려한 플라멩고 군무, 공중액션, 마술쇼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여 남성관객들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탄탄한스토리에 아름다운음악은기본이고, 그위에 화려한볼거리를얹어여성들은물론 남성들까지도공연을보는모든이들을 만족시키는뮤지컬들. 올가을연인과 함께볼만한공연을찾고있는관객들이라면 햄릿, 조로, 삼총사 이 세 작품을 주목하자.



뮤지컬햄릿은 오는 12월 17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삼총사는 12월 18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되며, 조로 더 뮤지컬은 2012년 1월 15일까지 블루스퀘어에서 공연된다.

성운 기자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해수부, 수산물 간편 요리법 대국민 ..
   충남도, 숲 해설 프로그램 운영
   aT, ‘청년 직거래 창업 과정’ 교..
   인천농기센터, ‘어린이 농부 체험교실..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