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행사·전시

문화산책

행사·전시

남자의 가슴을 울리는 뮤지컬 `햄릿`, `조로`, `삼총사` 열풍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1.11.11 15:03

2011년가을은 감미로운사랑이야기보다는남성들의 로망이었던인물들을주인공내세워 한순간도지루할틈없는화려한 볼거리를갖춘작품들이인기몰이중이다.

최근인기를 끌었던뮤지컬잭더리퍼, 셜록홈즈 등은 추리를 뮤지컬과 접목시켜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남성 관객들에게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런 바람을 타고 올 가을에는 유독 남성관객들이 기다리던 작품들이 줄줄이 막을 올렸다.



뮤지컬 햄릿, 조로, 삼총사 등은 감미로운 사랑이야기를 넘어서 남성들의 로망이었던 인물들을 주인공으로 내세워 화려한 볼거리를 갖춘 작품들이 한 순간도 지루할 틈이 없게 만든다. 검도, 와이어액션, 펜싱 등 다양하고 강렬한 액션 씬과 라틴댄스, 플라멩고 등 아름다운 배우들이 펼치는 화려한 군무 등 각종 볼거리로 무장하여 남성관객들을 뮤지컬의 매력에 매료시키고 있는 것이다.

셰익스피어 4대 비극 중 가장 대중적인 인기를 얻고 있는 작품이자 사느냐 죽느냐 그것이 문제로다라는 유명한 대사와 함께 고독한 남성의 대표적인 인물을 만날 수 있는 뮤지컬 햄릿, 마스크를 쓴 영웅 이야기 조로 더 뮤지컬, 달타냥과 삼총사의 이야기를 그린 삼총사 이 세 작품은 모두 해외에서 이미 탄탄한 스토리의 원작을 뮤지컬로 제작하여 흥행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유사하지만, 각기 다른 매력으로 승부한다.



뮤지컬 햄릿은 햄릿과 오필리어, 클리우디우스와 거투르트, 두 커플의 러브스토리로 인해 빚어지는 갈등과 비극적인 운명을 재즈, 스윙, 랩 등 장르를 망라한 수준 높은 음악으로 셰익스피어의 대표 비극적인 요소를 잃지 않으며 희극적인 요소들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그리고 작품 마지막에 펼쳐지는 불꽃 튀는 검투씬과 화려한 커튼콜은 잠시도 눈을 뗄 수 없는 긴장감으로 관객을 압도한다.



`삼총사는 원작에 비해 좀 더 달타냥에 초점을 맞추었으며, 통통 튀는 캐릭터들로 유쾌한 재미를 주고, 조로 더 뮤지컬은 폭력을 일삼는 군주에 맞서는 영웅 조로의 이야기로 화려한 플라멩고 군무, 공중액션, 마술쇼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여 남성관객들을 사로잡는데 성공했다.

탄탄한스토리에 아름다운음악은기본이고, 그위에 화려한볼거리를얹어여성들은물론 남성들까지도공연을보는모든이들을 만족시키는뮤지컬들. 올가을연인과 함께볼만한공연을찾고있는관객들이라면 햄릿, 조로, 삼총사 이 세 작품을 주목하자.



뮤지컬햄릿은 오는 12월 17일까지 유니버설아트센터에서 삼총사는 12월 18일까지 성남아트센터 오페라하우스에서 공연되며, 조로 더 뮤지컬은 2012년 1월 15일까지 블루스퀘어에서 공연된다.

성운 기자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농식품부, 우리 농식품 소비 확대 위..
   경기도, 취약계층 대상 ‘온라인 마케..
   카카오M, 경력직 및 인턴 모집 공고
   대전시, ‘2019년도 건설공사 실무..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