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비즈스프링, 2013년 5월 국내 검색엔진·SNS 이용현황 발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06.14



▲ 5월의 검색엔진 점유율(좌)과 SNS 점유율(우) (출처: 인터넷트렌드) / (사진제공: 비즈스프링)

웹로그 분석 전문업체인 비즈스프링이 지난 5월의 국내 인터넷 이용현황에 대한 통계자료를 14일 발표했다.

먼저 5월 한 달 동안 국내 검색엔진 점유율은 네이버가 77.78%, 다음은 15.33%, 구글은 4.13%, 네이트는 1.21%, 줌은 0.56%이다. 네이버와 다음 두 검색엔진의 점유율이 전체의 약 90%가량을 차지한다.

그렇다면 카테고리별 점유율은 네이버 쇼핑 카테고리 중에서도 남성제품 카테고리에서 90.56%을 나타내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다음의 점유율이 가장 높은 카테고리는 정치/행정(26.83%), 구글의 점유율이 가장 높은 카테고리는 유통/운송(55.49%)이다.

하위권에 머무르고 있는 네이트와 줌은 네이버와 다음의 독주에도 적은 비율의 점유율이지만 꾸준히 자리를 지켜오고 있다. 그 중 점유율이 좀 더 높은 네이트에서는 쇼핑-여성제품(2.36%) 카테고리가 가장 높은 사용률을 보이고 있으며, 줌의 경우는 쇼핑-도서/음반(1.45%) 카테고리의 사용률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5월 국내 SNS 점유율은 페이스북 78.3%, 유튜브 20.5%, 미투데이 0.95%, 싸이월드ⓒ로그 0.21%, 구글 블로그와 구글+는 각각 0.01%씩 차지하고 있다.

카테고리 별로 보면 쇼핑 카테고리는 거의 모든 카테고리가 약 95% 이상의 페이스북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쇼핑 카테고리를 제외하면 정치/행정(98.84%)이 페이스북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카테고리로 나타났다. 페이스북의 점유율이 가장 낮은 카테고리는 건강/의학(51.78%)이며, 유투브의 점유율이 가장 높은 카테고리는 유통/운송(46.37%)이다.

또한 페이스북을 가장 많이 사용하는 연령대는 20대로 하루 평균 약 70분정도 사용하고 있으며, SNS를 이용하는 연령층에서는 50대가 10대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더 자세한 현황 및 웹 타 항목의 인터넷 현황은 인터넷트렌드(http://www.internettrend.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소프트웨어 제값주기, 발주자가 먼저 ..
   첨단 기술, 디지털 성범죄 피해방지의..
   광주시, “반려견도 광주수영대회 참여..
   서울시, 아파트 경비실‘에어컨설치’에..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