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앱스토어·모바일

네트워크

앱스토어·모바일

소방방재청, 문자·앱 이용한 119신고서비스 제공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06.26

소방방재청은 기존의 음성 외에 문자·앱(App)을 이용한 119신고서비스를 26일부터 본격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영상 신고는 3G폰에 운영되고, 오는 2015년까지 LTE폰의 모든 기종에서 119 영상 신고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이 사업은 안전행정부 정보화사업의 일환으로 소방방재청과 한국정보화진흥원이 공동 추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다양한 방법의 119신고서비스가 제공됨으로써 장애인, 외국인 및 음성신고가 어려운 상황에 처한 국민들의 119신고 편의성이 향상되고, 음성통화에 장애가 발생되는 지역에서의 신고가 가능해지며, 정확한 신고자 위치확인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자(SMS, MMS) 신고서비스는 음성통화가 곤란한 상황이나 음성통화 불통지역에서의 119신고가 가능하며, MMS(Multimedia Message Service)를 이용할 경우 문자 뿐 만아니라 사진이나 동영상을 첨부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특히 문자 이용에 친숙한 청소년들의 많은 이용이 예상된다.

이와 함께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확인이 가능하며 터치만으로 신고가 가능한 ‘119 신고 앱’서비스도 제공한다. ‘앱’을 이용해 119신고를 할 경우 음성이나 문자 전송 없이 터치만으로 119신고가 가능하며, 신고와 동시에 신고자의 GPS정보가 119상황실에 전송됨으로 신고자 위치파악 시간을 단축할 수 있어 신속한 119서비스제공이 가능해 진다.

119 신고자 위치를 확인하는 방법은 기지국 위치로 찾을 경우 오차 범위가 반경 200m~3km으로 넓어 수색에 어려움이 있으나, GPS로 찾는 경우에는 반경 20m~70m로 줄어들어 신고자 위치를 좀 더 정확히 알 수 있다.

시범운영하는 119 영상 신고서비스를 이용할 경우 신고자는 음성통화가 곤란한 상황에서 영상통화를 이용해 수화 또는 신고내용을 종이에 적어 119신고를 할 수 있으며, 신고자의 위치·부상정도·재난상황 등을 실시간으로 119상황실에 전송할 수도 있어 신고자가 보다 편리하게 119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뿐만 아니라 119상황실에서도 현장상황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어 보다 신속하게 맞춤형 119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문자(SMS, MMS) 및 ‘앱’ 신고의 경우 해당 서비스가 제공되는 안드로이드 계열의 단말기에서 가능하나, 영상 신고는 3G폰 중 피처폰과 안드로이드계열의 스마트폰은 대부분 가능하며 LTE폰도 일부 가능한 단말기종이 있다.

단, 영상 신고의 경우 이미 출시된 3G폰은 해당 단말기의 가장 최신운용프로그램으로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 향후 LTE폰 등에 대한 영상신고 가능단말기 확대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오는 2015년도에는 모든 폰에서 119 영상 신고가 가능해 지도록 할 계획이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중소기업 엄마·아빠 보육 걱정 그만!
   도자 빚고 상품 받고, ‘2019 공..
   건축설계 선진화 이끌 차세대 건축가 ..
   구미시에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