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SKT 스마트빔, 국내 판매량 2만대 돌파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07.17


(사진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은 스마트폰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초소형(피코) 프로젝터 ‘스마트빔’의 판매가 2만대를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빔’은 한 변의 길이가 4.5cm인 정육면체 모양의 초소형 휴대형 프로젝터로 휴대가 편리하고, 스마트폰과 연동해 사용하기 때문에 콘텐츠를 다운받기가 용이하며 호환성이 높아 용량, 코덱과 관계없이 스마트폰의 모든 콘텐츠를 대형 화면으로 즐길 수 있다.

올 2분기 국내에서만 월 평균 3,000대 이상의 판매실적을 거두며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스마트빔’은 연간 10만대 규모로 추정되는 국내 프로젝터 시장에서 커다란 반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스마트빔’은 올 초 독일 IT기기 전문 유통업체인 롤라이사에 500여대의 초도 물량을 수출한 이후 추가 공급을 진행 중이며, 최근 홍콩과도 2천대의 신규 수출 계약을 맺었다.

뿐만 아니라 말레이시아, 일본, 대만 등지에서도 반응이 좋아 연말까지 글로벌 수출 측면에서도 높은 성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에는 아시아나 항공 기내면세품에도 지정 8월부터 아시아나 항공 400개 노선을 이용하는 국내외 여행객들로부터도 좋은 호응을 얻을 것으로 예상된다.

‘스마트빔’은 20만 원 후반대의 경제적인 가격에 뽀로로 등 200여 편의 동화 콘텐츠를 무료로 제공한다.

스마트빔을 공동 개발한 벤처기업 이노아이오사의 이동호 대표는 “SK텔레콤과 함께 초소형 프로젝터 사업을 진행한 이후 국내는 물론 해외 시장으로까지 상품 판로가 수월하게 개척되면서 직원들의 사기진작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 연구개발에 역량을 집중해 국내외 어떤 고객들에게 내놓더라도 부끄럽지 않도록 제품 생산과 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전했다.

SK텔레콤 박철순 컨버전스 사업본부장은 “초소형 프로젝터 시장이 세계적으로 연평균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하고 있는 만큼 가격, 품질, 활용성 면에서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빔은 앞으로도 높은 실적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며, “스마트빔은 대기업과 벤처기업이 상생 협력해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나가는 점에서 SK텔레콤이 지난 5월 선언한 행복동행 모델로도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스마트빔’ 판매 2만대 돌파를 기념해 스마트빔 구매고객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내달 14일부터 17일까지 독도에 방문해볼 수 있는 프로모션을 준비 중이다. 응모는 http://beam.t-event.co.kr에서 가능하다.

또한 오는 20일부터는 한강 여의도, 뚝섬에 약 한 달여간 스마트빔 대여부스를 운영해 늦은 시간 한강을 찾은 가족들이 스마트빔으로 영화 등을 감상할 수 있도록 체험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