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지역뉴스

지역투데이

지역뉴스

조달청, 제설용 염화칼슘·소금 국내 친환경 제설제로 대체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09.23

조달청은 올해 ‘저탄소 녹색성장기본법’에 따라 지난해까지 공급하던 제설용 염화칼슘 및 소금 구매 공급을 전면 중단하고, 국내 친환경 제설제로 대체하면서 구매 공급량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친환경 제설제 계약물량은 고상 9만 톤, 액상 5만 톤으로 전년대비 196% 규모인 14만 톤이다. 이는 최근 3년간 평균 염화칼슘·소금을 포함한 제설제 총 공급량 135천 톤의 104% 수준(전년 103천톤 대비 136% 규모)으로서 겨울 기상이변으로 인한 폭설 등 특이사항이 발생하지 않는 한 친환경 제설제만으로 충족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조달청은 제설제를 ‘공공조달 최소녹색기준 제품’으로 지정, 올해부터 환경부 기준 환경표지인증을 받은 친환경 제설제만을 구매·공급하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염화칼슘과 소금을 대체할 친환경 제설제는 ‘친환경인증’을 받은 국내 업체를 대상으로 *다수공급자계약(MAS)을 체결했으며, 국내 생산규모는 연간 70만 톤으로 파악되고 있다.

* 다수공급자계약 : 각 공공기관의 다양한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품질, 성능, 효율 등에서 동등하거나 유사한 종류의 물품을 수요기관이 선택할 수 있도록 2인 이상을 계약상대자로 하는 계약제도

조달청에 따르면 제설용으로 쓰이고 있는 염화칼슘과 소금이 국민의 건강과 환경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러한 조치를 내렸다.

염화칼슘과 소금을 제설제로 대량 살포할 경우 토양 산성화에 의한 가로수 고사, 수질오염, 도로부실·파손 유발, 차량 및 철재교량 부식에 의한 수명단축, 호흡기질환 유발 등 환경과 인체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이다.

김병안 구매사업국장은 “환경과 인체에 해로운 제설용 염화칼슘과 소금의 공급을 중단하고, 국내 친환경 제설제로 대체해 확대 공급하기로 했다”며 “특히 폭설 등 기상이변에 따른 제설제 수급상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의를 통해 개선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중소기업 엄마·아빠 보육 걱정 그만!
   도자 빚고 상품 받고, ‘2019 공..
   건축설계 선진화 이끌 차세대 건축가 ..
   구미시에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