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신제품·신기술

산업

신제품·신기술

LG전자, 음성제어 기능 탑재한 2014년형 에어워셔 출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10.09



LG전자가 국내 최초 음성제어 기능을 탑재한 에어워셔 등 신제품 10여 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2014년형 LG전자 에어워셔 신제품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에어워셔 운전 시작’, ‘에어워셔 운전 정지’ 등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다.

또한 46개의 수분 디스크를 적용해 시간당 400cc 수준의 가습이 가능하다. 얇고 동그란 모양의 수분 디스크가 수조통에서 물레방아처럼 돌면서 실내 공기 중의 오염물질은 떨어내고, 미세수분을 내보낸다. 수분 디스크가 많을수록 더 풍부한 미세수분을 발생시킨다.

뿐만 아니라 눈에 보이지 않을 만큼 미세하고 투명한 수분을 공급한다. 미세수분은 일반 가습기 물입자 대비 5만분의 1 수준으로 세균보다 작아 세균이 살지 못하기 때문에 건강한 가습이 가능하다. 또 공기처럼 가볍고 이동이 쉬워 넓은 실내 공간의 습도를 균일하게 조절할 수 있다.

특히, LG전자 에어워셔 신제품은 HH(Healthy Humidifier)인증을 획득했다. HH인증은 실내 가습기 성능을 검증해 주는 국내 유일의 표준 규격이다. 가습능력, 가습전용면적, 소비전력, 소음, 미생물 오염도 등의 시험을 통과한 제품에 대해 한국공기청정협회에서 부여한다.

이와 더불어 디스크 자동 건조 기능도 채택했다. 이 기능은 물에 닿아있지 않은 수분 디스크를 바람을 통해 자연스럽게 말려줘 위생적이다. 또 LG에어워셔는 슈퍼 이오나이저로 이온을 발생시켜 공기 중 유해 세균과 박테리아를 99.9% 제거해 건강한 공기를 유지해준다.

디자인은 아이들의 손이 많이 닿는 제품임을 감안해 각이 없는 둥근 형태로 제작됐으며, 밀어도 넘어지지 않도록 안정감을 높였다.

소비전력은 12와트(Watt)로 업계 최저 수준이며, 소음 역시 독서실 실내보다 조용한 수준인 27데시벨(dB, 최저 소음 기준)이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37만 9천원~47만 9천원이다.

LG전자 AE사업본부 가정용에어컨사업부장 조주완 상무는 “LG 에어워셔는 빨래를 말리듯 자연스럽게 건강한 수분을 제공하는 제품이다”며, “국내 최고의 공기 관련 기술력 보유한 LG전자의 차별화된 제품력으로 성장하는 에어워셔 시장을 선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국토부, `19년 4월 ~ 6월 전국..
   국토교통부, 상생형 지역일자리 기업의..
   선도학교 우수사례와 노하우로 소프트웨..
   전남도, 게임산업 육성 잰걸음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