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지역뉴스

지역투데이

지역뉴스

포항운하, 40년간 막힌 물길 열어 생명의 물길로 재탄생

- 2일, 도심재생 프로젝트 ‘포항운하’ 모습 드러내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11.01 11:44



포항시는 오는 2일, 전국 최초로 도심 속에 40여 년간 갇혔던 물길을 열어 죽어가던 도심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는 도심재생 프로젝트 ‘포항운하’를 개통한다고 1일 밝혔다.

포항운하는 형산강 입구에서 포항 도심에 위치한 송도교 인근 동빈내항까지 1.3km 구간에 물길을 뚫어 폭 15~26m, 수심 1.74m로 운하를 건설해 형산강의 물길을 되살리는 환경복원 사업이다.

특히, 포항운하의 주요구간인 동빈내항은 신라시대부터 ‘포항의 자궁’ 역할을 해 온 역사적인 공간이었으나, 지난 40여 년간 포항운하의 옛 물길은 포항제철소가 들어서고 주변 도심이 개발되면서, 1974년 부족한 주택난 해결 등의 목적으로 매립된 이후 1.3㎞ 길이의 형산강 지류 물길이 완전히 막혀버렸다. 당시 개발논리에 밀려난 물길이 끊어지면서, 바닷물이 동빈내항에 갇혀 버렸고 그 후 썩어가는 물과 오염물질로 내항인근은 사람들이 살기 힘든 슬럼가로 급속히 쇠퇴했다.

이에 박승호 포항시장은 지난 2006년, 물길 복원 사업에 총력을 기울여 총 사업비만 1,600억 원이 투입되는 대공사에 LH공사 800억 원과 포스코 300억 원, 국·도비 346억 원의 지원을 받아, 시비는 154억 원을 부담해 포항운하 개통사업을 시작했다.

이날 포항운하 개통을 시작으로 생명의 물길로 재탄생한다. 전체 3.3km의 ‘멈춰진 물길’ 가운데 이번에 1.3km 구간이 통수돼, 새 물길이 흘러들면 나머지 2km의 오염된 내항도 수질개선 효과를 가져와 결국 전체적인 ‘생태복원’이 이뤄진다.

관계자에 따르면 40여 년간 동빈내항에 갇혀 썩고 있는 생활폐수는 사라지고, 푸른 물이 넘실거릴 포항운하의 물길을 바라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물길을 따라 포항운하에서 형산강에 이르는 6.6㎞ 구간에는 21t급 46인승 연안크루즈 1척과 16인승 관광유람선(리버크루즈) 4척이 운행된다고 전했다.

또한 포항운하 주변에도 수변공원을 비롯한 친수공간과 비즈니스호텔, 테마파크와 같은 각종 레포츠 시설과 관광시설 등의 포항관광인프라가 획기적으로 구축될 전망이다.

포항시는 “2일, 통수를 통해 새 생명을 얻은 ‘포항운하’는 호주 시드니와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이탈리아 나폴리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세계적인 미항으로 손꼽히는 아름다운 관광도시이자 전국 최고의 해양환경도시 포항을 향한 날갯짓을 준비하고 있다”며, “단순히 끊어진 물길을 잇는 것이 아니라, 생명이 흐르고 에너지가 흐르는 물길을 잇는 대규모 생태복원 프로젝트를 통해 대한민국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제2의 영일만 기적’ 중심에 서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포항 형산강 시점부에 위치한 포항운하 홍보관은 지하 1층, 지상 4층 규모로 물 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펌프시설과 카페테리아, 전망공간, 실개천이 흐르는 옥상정원 등 편의시설 겸한 시설이 마련돼 있다.

이외에도 포항시는 시민과 관광객들이 운하를 편히 볼 수 있도록 인도교 등이 설치 하고, 운하 주변의 유휴지를 활용해 해양공원과 송도백사장 복구 사업, 동빈부두정비, 타워브리지 건설, 영일만대교 건설 등도 진행하고 있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2018 부산국제신발섬유패..
   서울문화재단, ‘렛츠 댄스 페스티벌’..
   대구시, 의료공백 없는 추석 명절 위..
   농식품부, ‘가을 농촌여행코스 5선’..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