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KT, 남해안에서도 2배 빠른 LTE 서비스 제공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12.24

KT는 동해안에 이어 남해안에서도 2배 빠른 LTE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4일 밝혔다.

통신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해상로를 이용하는 여객선에서 이동통신 서비스 품질은 망망대해의 넓은 커버리지와 전파 간섭을 예측하기 어려운 지형특성 상 품질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따른다.

KT는 고객 중심의 음성, 데이터, 동영상 서비스 제공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 내륙에서 제주를 항해하는 7개 항로의 12개 정기여객선을 대상으로 2배 빠른 LTE를 상용 구축했고, 품질 최적화를 통해 고객의 체감품질 속도를 획기적으로 개선시켰다고 밝혔다.

내륙과 제주 간 주요 항로는 목포, 해남, 완도, 고흥, 장흥, 부산 등 총 7개 항로에 12개의 정기여객선(연간 이용객수: 3만 명)이 운항 중에 있으며, 이번 해상 LTE 서비스 품질 개선으로 제주를 오가는 KT 관광객들과 주민들이 보다 빠른 속도로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게 됐다.

KT는 제주행 해상로 품질 확보를 위해 약 5개월 동안 선주들과 LTE 품질개선방안에 대한 논의를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여객선마다 LTE 기지국과 해상 전용 안테나를 설치하는데 성공함으로써 LTE 다운로드 속도를 기존 대비 62% 이상 개선 및 전송 성공율도 최대 90%까지 향상시켰다고 언급했다.

또한 KT 관계자에 따르면 완도에서 제주 간 여객선내에서 KT 고객의 데이터 다운로드 속도는 200% 이상, 해남에서 제주 간 여객선내에서 전송 성공율은 최대 250%까지 개선시켰다.

KT 네트워크부문장 오성목 전무는 “관광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제주행 여객선에서 내륙과 비슷한 수준의 초고속, 고품질 LTE-A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KT는 이번 LTE-A와 더불어 내년 3월까지 서울·수도권 이 외 지역에서 광대역 LTE가 되도록 네트워크 기반 인프라를 철저히 준비해 보다 빨리 대한민국 전역에서 광대역LTE-A 서비스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한편, KT는 지난 5월, 주요 명산/섬 지역 LTE 품질 점검 프로젝트를 통해 동해 연안에 LTE 해상 커버리지를 구축을 시작으로 최근 서해 5도(백령도, 연평도 등) 해안 인근 커버리지 뿐만 아니라, 울등도에서 독도까지 KT LTE 서비스를 제공한 바 있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문체부, 스포츠 융·복합 분야 전문 ..
   2020년 벼·콩 등 하계 보급종 생..
   국토부, 김현미 장관 “집 걱정 없는..
   건축안전팀 신설, 건축물 안전관리 정..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