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연극·공연

문화산책

연극·공연

문화융성위원회, 새해맞이 특별생방송 ‘아리랑 코리아’ 공연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3.12.30

문화융성위원회는 한국방송공사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주관으로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부터 KBS홀에서 2014 새해맞이 특별생방송 ‘아리랑 KOREA’ 공연을 개최하고 KBS-1TV에서 생중계 할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공연은 갑오년 새해를 맞아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무형유산이자 우리 민족사의 역정을 같이 이겨온 아리랑의 가치를 재확인하고, 국내외에 ‘아리랑’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한 장으로 마련됐으며, 포스코 임직원들의 급여 1%를 재원으로 만든 ‘포스코 1% 나눔재단’에서 후원해 그 의미를 더했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미국, 중국, 일본 등 세계 주요 국가를 생방송으로 연결해 새해를 맞이하는 세계인들의 모습과 함께 세계 각국에 울려 퍼지는 아리랑의 모습을 볼 수 있으며, 대한민국 최동단 독도에서 독도지킴이들의 신년인사와 그곳에서 울려 퍼지는 아리랑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또한 소프라노 신영옥과 국악소녀 송소희, 가수 EXO-K와 2NE1, 이승철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준비돼 있다.

아울러 공연의 대단원은 우리 소리 명창 안숙선·인춘희와 제자들이 ‘정선아리랑’, ‘상주아리랑’, ‘해주아리랑’, ‘진도아리랑’, ‘밀양아리랑’을, 국악소녀 송소희가 스칼라오페라합창단, 의정부시립합창단과 함께 ‘본조아리랑’을 부르며 장식한다.

이번 행사에는 김동호 문화융성위원회 위원장을 비롯해 스포츠스타와 문화예술계 인사, 소외계층, 초·중·고·대학생, 외국인 유학생, 다문화가정 등이 함께한다.

문화융성위원회는 “아리랑이 전통문화를 넘어서 이 시대의 정서를 담은 문화 콘텐츠로, 한민족의 공감대를 넘어서 세계인이 감동하는 음악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지역을 포괄하는 국가 차원의 고품격 행사를 통해 아리랑의 멋을 국내외에 알리는 작업을 지속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화융성위원회는 지난 10월에 발표한 ‘문화가 있는 삶’ 8대 정책과제 중 하나로 ‘아리랑의 활성화’를 삼았으며, 이는 오랜 시간 동안 우리 민족의 정서를 반영해 다양한 가락으로 변해 생활 속에 뿌리 내린 아리랑을 통해 민족의 공동체의식을 높이고, 아리랑을 활용해 새로운 콘텐츠를 창조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김영호 기자 ky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결핵역학조사 강화로 지역사회 결핵 전..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기지개 ..
   산업부, 중기중앙회 및 생기원과 뿌리..
   코로나19로 취업 때 놓친 미취업청년..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