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영화·방송

문화산책

영화·방송

영화의전당, ‘2014 아카데미 특별전’ 개최

- 최신 화제작부터 개봉 예정작까지 총 7편의 대작 상영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02.14

영화의전당은 올해로 86회째를 맞이한 미국 할리우드의 영화축제인 아카데미 시상식(OSCAR)을 앞두고, 내달 5일까지 영화의전당 중극당에서 ‘2014 아카데미 특별전(이하 특별전)’을 열어 관객들과 함께 아카데미의 별들을 미리 만나는 기회를 마련했다.

지난해 3월 영화의전당은 ‘2013 아카데미 수상작 특별전’을 개최해 ‘레미제라블’,‘라이프 오브 파이’ 등 제 85회 아카데미 수상작들을 앵콜 상영해 관객들의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올해는 아카데미 시상식(현지시각 3월 2일)보다 특별전의 일정을 훨씬 앞당겨, 관객들이 아카데미 후보작들을 미리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영화의의전당에 따르면 이번 특별전에서는 총 7편의 쟁쟁한 후보작들을 만날 수 있다. 그 중 먼저, 지난 한 해 경이로운 우주 체험을 관객들에게 선사한 ‘그래비티’(3D)는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등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돼있는 작품이다.

또한 현재 국내에서도 놀라운 흥행 기록을 세우며 디즈니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역사를 쓰고 있으며 최우수 장편 애니메이션상, 주제가상 후보에 올라가 있는 ‘겨울왕국’과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의 가장 강력한 남우주연상 후보인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감독 ‘마틴 스콜세지’의 조합 ‘더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가 상영될 예정이다.

이어 소말리아 해적으로부터 생존을 위한 협상 실화를 그려내 작품상, 각색상 등 총 6개 부문에 노미네이트 된 ‘캡틴 필립스’까지 지난해와 올해 초에 관람 기회를 놓친 관객들을 위한 화제작들이 대거 포진해 있다.

뿐만 아니라 개봉예정 최신작 3편도 소개된다. 작품상, 감독상 등 총 10개 부문 후보에 오른 ‘데이빗 O.러셀’ 연출 ‘크리스찬 베일’ 주연의 ‘아메리칸 허슬’과 총 9개 주요 부문 후보작인 ‘스티브 맥퀸’ 연출 ‘마이클 패스벤더’ 주연의 ‘노예 12년’은 벌써부터 수상 라이벌로 주목 받고 있는 작품들이다.

이와 더불어 유럽의 아름다운 동화 애니메이션 ‘어네스트와 셀레스틴’은 ‘겨울왕국’과 함께 최우수 장편 애니메이션 부문 수상 대결을 벌일 강력한 후보작이다.

특별전 관람료는 일반 7,000원 청소년 6,000원 경로 5,000원이며, (단, ‘그래비티’는 3D상영 : 일반 13,000원 청소년 10,000원 경로 8,000원) 상영일정은 영화의전당 홈페이지(http://www.dureraum.org)를 참조하면 된다. (영화문의 051-780-6080)

김영호 기자 ky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중소기업 엄마·아빠 보육 걱정 그만!
   도자 빚고 상품 받고, ‘2019 공..
   건축설계 선진화 이끌 차세대 건축가 ..
   구미시에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