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행사·전시

문화산책

행사·전시

문화재청, 美서 반환된 대한제국 국새 등 인장 공개 특별전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05.12 11:59


▲ 지난 25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반환된
대한제국 국새 등 인정 9과의 모습이다. (사진제공 :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지난달 25일 한·미 정상회담을 통해 반환된 대한제국 국새 등 인장 9과(顆)를 공개하는 특별전을 13일부터 오는 8월 3일까지 서울 국립고궁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이번에 환수해 공개되는 인장 9과는 ▲고종이 대한제국을 선포한 후 만든 국새 ‘황제지보(皇帝之寶)’ ▲순종이 고종에게 존호를 올리면서 만든 어보 ‘수강태황제보(壽康太皇帝寶)’ 등 대한제국 황실과 조선 왕실의 것으로, 이는 대한제국 시기 황제국의 위엄을 널리 알리고 자주적인 국가를 세우고자 노력했던 당시의 노력이 담겨 있는 귀중한 우리의 문화유산이다.

이외에도 헌종(憲宗, 1827~1849년)이 개인적으로 수집해 사용했던 조선왕실의 사인(私印)인 ‘보소당(寶蘇堂)의 인장’ 등도 함께 환수돼 공개된다.

이는 대한민국 문화재청과 미국 국토안보수사국(HSI)의 공조 끝에 지난해 압수한 것으로, 문화재청 등 정부기관과 양국 국회의원, 국내외 민간단체 등의 노력으로 애초 반환 시기보다 2개월 정도 앞당겼으며, 반환 시기는 미국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한국 방문 일정에 맞췄다. 지난달 25일 박근혜 대통령이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서 인장 9과를 넘겨받아 반환 절차가 마무리됐다.

문화재청은 “이번 특별전이 격동의 시기에 불행하게도 불법 반출됐지만, 한·미 양국 정부의 공조를 통해 고국으로 돌아오게 된 우리 문화재의 가치와 의미를 마음 깊이 새길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김영호 기자 ky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구시, 치매예방 위한 ‘기억공원’ ..
   농진청, 우유 및 고기 가공식품 홍보..
   문체부-한콘진, 글로벌게임허브센터 입..
   ‘2018 광주국제미술전람회’ 개막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