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기아차, 새로운 투톤 루프 색상 추가된 ‘2015 쏘울’ 시판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07.01

 



기아자동차㈜는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각종 사양을 기본 적용해 상품성이 더욱 향상되고, 새로운 투톤 루프 색상이 추가된 ‘2015 쏘울’을 1일부터 본격 시판한다고 밝혔다.

새롭게 선보인 ‘2015 쏘울’은 USB 충전기와 타이어 임시 수리장치를 기본 적용하는 한편, 가솔린 모델의 경우 프레스티지 이상 트림에 운전석 통풍시트를 기본 적용하는 등 기존 쏘울에 대한 고객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상품 경쟁력을 한층 강화했다.

또한 기존에 운영되던 투톤 루프 색상에 레드와 블랙으로 이루어진 투톤 루프 2종을 추가하고 모든 트림에서 투톤 루프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해 고객들의 요구를 만족시킬 계획이다.

투톤 루프란 차체와 루프를 서로 다른 색상으로 조합해 개성 있는 외관 디자인으로 차량을 구성하는 것으로 ‘2015 쏘울’은 기존 화이트와 레드, 블루와 화이트에 레드와 블랙, 블랙과 레드를 더해 총 4가지 투톤 루프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디젤 차종에 크롬 사이드스커트, 크롬 프론트스커트, 18인치 전용 알로이휠, 크롬 안개등 가니쉬 등을 적용해 SUV 느낌의 커스터마이징 패키지인 ‘액티브존’을 신규 운영한다.

기아차 관계자는 “쏘울은 출시 이후 각종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을 하는 등 뛰어난 디자인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며 “이번에 상품성이 개선되고 새로운 색상과 커스터마이징 패키지까지 선보이는 ‘2015 쏘울’에도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2015 쏘울’은 주력 트림인 가솔린 프레스티지의 경우 운전석 통풍시트, USB충전기, 타이어 임시 수리장치 등을 기본 적용하고도 가격은 15만 원만 인상 하는 등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했다.

‘2015 쏘울’의 가격은 ▲1.6 가솔린 모델 1,600만 원~2,030만 원 ▲1.6 디젤 모델 1,985만 원~2,110만 원 ▲레드존 패키지 2,025만 원 ▲액티브존 패키지 2,195만 원이다.(이상 자동변속기 기준)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국제금융센터 3단계 개발 본격 시..
   국내기술로 개발한 무인수중건설로봇, ..
   ‘정선포럼 2020’이달 20일 정선..
   서울시,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꿈..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