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SKT, 모바일 증강현실 플랫폼 ‘T-AR’ 선보여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07.24


 


SK텔레콤은 스마트기기를 통해 다양한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을 즐길 수 있도록 하는 증강현실 플랫폼 ‘T-AR’을 개발했으며, B2B 시장을 대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증강현실은 현실세계에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융합, 보완해 주는 기술을 의미하며 스마트기기의 카메라를 이용해 실제 환경이나 사물에 부가정보를 표시하는 방식으로 제공된다.

‘T-AR’ 플랫폼은 증강현실 서비스를 분석·실행하는 ‘AR브라우저(Augmented Reality Browser)’와 서비스 및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버로 구성된다. ‘AR 브라우저’란 온라인상에서 웹브라우저가 전 세계에서 만들어진 다양한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과 유사하게 증강현실 서비스와 콘텐츠를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해주는 앱이다.

이는 ‘AR’ 서비스 작성용 언어인 ‘ARML(Augmented Reality Markup Language)’ v2.0을 지원하고, 단말 및 웹에서 증강현실 서비스를 만들 수 있도록 도구를 제공한다. ‘T-AR’ 사용자 및 개발자는 이를 통해 직접 3D 애니메이션이나 비디오·오디오, HTML5 등 다양한 종류의 콘텐츠를 활용한 AR 서비스의 제작할 수 있으며, 제작된 서비스를 SNS 등을 통해 확산시킬 수 있다.

한편, SK텔레콤은 중소기업이나 창업벤처 및 개발자들이 ‘AR 브라우저’의 핵심 기능을 포함하는 브라우저 엔진을 활용해 증강현실 서비스와 제품을 쉽게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 관련 산업의 활성화를 이끌 계획이며, 증강현실 기술을 위한 표준화 활동도 적극 진행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T-AR’ 플랫폼의 개발은 국내 증강현실 서비스의 활성화를 위한 계기가 될 것이다”며 “향후 핵심 기술 개발과 꾸준한 관련 콘텐츠의 개발을 통해 관련 산업 전체가 성장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고 전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