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푸드

라이프스타일

푸드

포항시, 제11회 포항국제불빛축제 개막

- 다채로운 체험 프로그램과 거리공연 마련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08.01

 


포항시는 제11회 포항국제불빛축제가 7월 31일 개막불꽃쇼(형산강체육공원)와 불빛버스킹페스티벌(영일대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오는 3일까지 4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영일만, 불빛에 물들다‘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축제는 첫날 개막식을 포항운하에서 가진데 이어 1일부터는 영일대해수욕장 일원에서 본격적인 축제가 펼쳐지게 된다.

포항시축제위원회 위원장에 따르면 지난해 문화체육부가 선정한 대한민국 우수축제로 승격한 국제불빛축제는 명실상부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국가축제로 열기 위해 연예인 초청과 과도한 의전행사를 축소하고, 다른 지역의 불꽃축제와 차별화를 위해 포항만의 불꽃테마를 강화하고 전체적인 콘텐츠를 대폭 정비했다고 설명했다.

먼저, 지난 31일 개막불꽃쇼가 펼쳐진 형산강체육공원에는 축하공연과 불꽃을 보기 위해 3만 여명의 시민이 몰렸으며, 영일대해수욕장의 해안도로에서는 불빛축제에 처음 도입된 버스킹페스티벌이 8개의 무대에서 다양한 형태의 공연으로 펼쳐져 6만여 명의 관람객들로부터 박수갈채를 받았다.

국내 최대의 버스킹 축제를 목표로 ‘불빛버스킹’을 처음 도입해 길거리공연과 퍼포먼스를 강화하고 포항만의 고유성에 기반으로 한 전통문화를 축제의 콘텐츠로 채택해 기존에 ‘보고 즐기는 축제에서, 직접 참여해 체험하고 즐기는 축제’로 정착시키기 위해 프로그램 중심으로 축제가 펼쳐질 예정이다.

본격적인 축제가 시작되는 1일에는 ‘불빛퍼레이드’가 영일대해수욕장에서 열리고, 불빛축제의 하이라이트인 ‘국제불꽃경연대회’가 열리는 2일에는 폴란드와 영국, 호주 등 3개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연화팀이 1시간 동안 약 10만발의 불꽃을 쏘는 대장관을 연출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7월 31일부터 이달 3일까지 영일대해수욕장에서는 매일 밤(21:00~21:10) 3명의 전문 불꽃디자이너가 펼치는 3인3색의 ‘데일리 뮤직불꽃쇼’가 펼쳐지며, 올해 ‘불’과 함께 ‘빛’의 이미지를 강화하기 위해 새롭게 돌입한 ‘라이트터널’(Light Tunnel)이 설치돼 관광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한편, 포항시와 포항시축제위원회는 축제장을 찾는 관람객의 안전과 편의대책 점검에 나서 ‘즐거운 축제’와 함께 ‘안전한 축제,’ ‘편안한 축제’를 만드는데 주력하고 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새로운 10년을 시작하는 11번째 축제를 맞아 알찬 프로그램들로 손님 맞을 준비와 안전에 만전을 기했다”며, “축제장을 찾아주신 모든 관람객들이 보다 편안하게 축제를 즐길 수 있도록 마지막 날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한 한·중·일 감..
   제주도립미술관, 11월‘미술관 속 영..
   열렸다 북극의 문, 찾았다 남극의 비..
   중견기업, 스타트업과의 협업으로 혁신..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