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국립수산과학원, 고수온에 강한 미역 신품종 개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08.11



▲ 미역 신품종 ‘수과원203호’ 시험양식 모습이다. (사진제공 : 국립수산과학원)


국립수산과학원 해조류바이오연구센터는 유전적 조성이 다른 완도산 양식미역과 제주도 우도 자연산 넓미역 간의 교배를 통해 개발된 교잡(交雜)체 미역 ‘수과원 203호’의 품종보호권을 출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2012년 개발된 ‘수과원 203호’는 품종보호권을 인정받기 위해 2년간의 형질 검증시험을 거친 결과 올해 품종보호권을 출원하게 됐다.

해조류바이오연구센터는 기존의 양식미역은 수온이 상승하는 3~4월 이후에 채취가 종료되므로 수온 25℃ 이상에서도 견딜 수 있는 제주도 자연산 넓미역의 수배우체와 완도산 양식미역의 암배우체를 이용해 여름철에도 싱싱한 미역을 먹을 수 있도록 고수온에 강한 미역 신품종 ‘수과원203호’를 개발했다.

교잡종의 부계로 사용된 넓미역은 제주도의 자연서식지에서 채묘(採苗)해 전남 완도지역의 양식장에서 양식한 결과, 생장은 우수했으나 부착기(附着基가) 약해 양식로프에서 쉽게 탈락되는 단점이 있었다. 이러한 넓미역의 단점을 보완하고 양식미역의 양식기간 연장을 위해 미역 암배우체와 넓미역 수배우체를 상호교잡한 연구결과, 우수한 교잡종 1세대 생산에 성공했다.

교잡 1세대인 수과원 203호는 기존의 양식미역보다 생산량(바이오매스)을 150% 증대시키고 양식기간도 2개월이나 연장되는 장점을 보였으며, 특히 이종간(異種間) 잡종에 의해 만들어져 허가 없이 다음 세대를 무단으로 양식하더라도 본래 품종의 특성이 발현되지 않으므로 품종에 대한 사용 권한을 보유한 개인이나 업체의 경우, 품종 사용 권리를 안정적으로 보호받을 수 있는 종자이다.

백재민 해조류바이오연구센터장은 “넓미역 교잡종의 개발은 기후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연구 성과의 대표적 사례로 갈조류의 생산량 증대 및 양식기간 연장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며, “우량 신품종을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해 국산품종 보급률을 점차 향상시켜 나가겠다”고 전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취약지에서 운영 중인 분만산부인과의 ..
   어린이집 미세먼지 대응 현황 점검
   어린이집·유치원, 코로나19 안전돌봄..
   국립종자원,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 ..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