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 ‘승용차 마일리지’ 시범사업 실시

- 주행거리 감축 시 최대 3만 5천원 인센티브 제공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09.15

서울시는 ‘승용차 마일리지’ 시범사업을 오는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6개월간 실시, 기존보다 자동차를 덜타 주행거리를 감축하면 감축률에 따라 6개월간 최대 3만 5천원까지 인센티브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승용차 마일리지’ 시범사업은 한화손해보험, 현대하이카다이렉트, MG손해보험사에 신규 또는 갱신 보험가입자 중 참여를 원하는 희망자 5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이들 보험사는 서울시와 협약을 체결하는 곳으로, 시는 15일 신청사 6층 영상회의실에서 한화손해보험, 현대하이카다이렉트, MG 손해보험, 보험개발원, 녹색교통운동과 ‘승용차 마일리지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는 전년 대비 주행거리 감축률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손해보험사의 데이터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또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가입 시 제공한 개인정보 및 주행거리 실적 등의 정보에 대해 서울시 제공에 동의해야 한다.

참여방법은 손해보험사에 참여 신청을 하고 6개월 간 자동차를 기존보다 덜 타 주행거리를 줄이면 된다. 이후 최종 주행거리를 제출하면 손해보험사가 전년도와 비교해 얼마나 주행거리가 줄었는지 확인하고, 감축률에 따라 시가 현금(계좌이체)으로 인센티브를 지급하게 된다.

가입 및 주행거리정보 전송방법 등 세부적인 사항은 시범사업 참여사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인센티브는 전년도 대비 ▲5%~10% 감축 시 1만 원 ▲10%~20% 1만 5천원 ▲20~30% 2만 원 ▲30~40% 2만 5천원 ▲40~50% 3만 원 ▲50% 이상 3만 5천원을 지급한다.

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효과 등을 검증하고 미비점을 보완해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향후 모든 손해보험사가 참여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해 보다 많은 시민들이 지속적으로 주행거리 감축에 동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03년 도입된 ‘승용차요일제도’ 활성화 및 시민의 적극적인 참여 유도를 위해 자치구 및 민간기업, 각종 단체와 연계한 홍보도 강화했다.

서울시 윤영철 기후변화정책관은 “승용차 마일리지 시범사업을 통해 주행거리 감축효과 등을 꼼꼼히 검증하고 확대해 나가겠다”며, “기존 승용차요일제와 함께 서울시의 대표적 교통수요 관리정책으로 교통량 감축, 에너지 절약, 대기질 개선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중소기업 엄마·아빠 보육 걱정 그만!
   도자 빚고 상품 받고, ‘2019 공..
   건축설계 선진화 이끌 차세대 건축가 ..
   구미시에 5세대(5G) 이동통신 단말..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