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그 어떤 노트북과 비교 하지 말라"...LG전자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1.18



[서울디지털신문] LG전자( www.lge.co.kr)가 1월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0을 통해 선보여 수 많은 관람객들의 시선을 집중시킨 노트북 ‘X300시리즈’를 국내시장에 출시했다.

얇고 가벼우면서 세련된 노트북의 섬세한 자태가더욱 눈을 뜨게 만든다.‘엑스노트 X300’은 17.5mm 두께에 무게가 970g에 불과한 초슬림, 초경량 노트북이다. 이는 기존 슬림 노트북보다 훨씬 더 얇고 가벼워 스카치테입으로 벽에 붙일 수 있을 정도다. 특히 초박부가 아닌 전체의 두께가 일정하게 얇은 풀플렛(Full Flat) 형태로 날렵하고 슬림한 느낌을 준다.

디자인 측면에선, △샤이니 화이트 컬러에 기하학적인 무늬가 새겨져 마치 보석지갑같이 화려하면서 고급스러운 외관과 △방열팬과 방열구가 없고 복잡한 포트를 대폭 정리해 깔끔해진 실버 컬러의 테두리, △화면의 테두리 경계를 없애 ‘보더리스 TV’를 연상케 하는 11.6인치의 프레임레스(Frame-less) LCD, △자판과 자판 사이의 간격을 넓혀 작업 시 중복선택의 오류를 획기적으로 줄인 조약돌 모양의 패블키보드, △LED 발광과 진동 기능을 채택해 손을 대면 LED 불빛이 켜지면서 진동해 시각과 촉각을 자극하는 히든터치패드 등 감성적인 디자인이 매력적이다. 빠르고, 편리함을 강조한 기능은 그 어떤 노트북과도 비교를 외면 시키게 한다.

‘X300’은 하드디스크(HDD) 대신 64GB 솔리드스테이트디스크(SDD)를 탑재, 기존 제품에 비해 프로그램 실행 속도 및 엔터테인먼트 콘텐츠 구현이 훨씬 빠르며, 팬이 없어 도서관 등 조용한 장소에서도 소음 없이 작업할 수 있다.
 
엑스노트만의 실용적 기능인 ‘스마트 온(Smart ON)’기능도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윈도우를 부팅시키지 않고도 웹검색·음악감상·채팅은 물론 메일과 오피스 문서작성까지 보다 빠르게 실행할 수 있다. ‘X300’은 엑스트라 배터리가 추가로 제공돼 외부 작업 시 데이터 손실 없이 배터리를 교환할 수 있는 기능을 갖췄다.

문상혁 기자 m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