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행사·전시

문화산책

행사·전시

문화재청, 덕수궁 석조전 복원…대한제국역사관으로 재탄생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0.07


▲ 덕수궁 석조전의 전경이다. (사진제공 : 문화재청)



문화재청은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지난 5년간의 덕수궁 석조전 복원 공사를 모두 마치고, 새로워진 ‘대한제국역사관’을 공개하는 개관식을 오는 13일 덕수궁 석조전 앞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문화재청에 따르면 덕수궁 석조전은 대한제국 광무황제(光武皇帝, 1852~1919년)의 공간으로 활용하기 위해 1898년 영국인 하딩(J·R Harding)에 의해 설계됐으며, 1900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1910년에 완공됐다. 덕수궁 석조전 옆에 있는 덕수궁미술관(국립현대미술관 분관)은 1938년 이왕가미술관(李王家美術館)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은 건물이다.

또한 덕수궁 석조전은 영친왕(英親王, 1897~1970년)의 귀국 시 숙소로 사용되다가 일제강점기에 이왕가미술관으로 변형됐고, 해방 이후에 미소공동위원회 회의 장소로 사용되는 등 역사적인 장소였으나 6·25 전쟁을 겪은 이후 국립박물관, 국립현대미술관, 궁중유물전시관 등으로 사용되면서 석조전은 그 원형을 잃어버렸다.

문화재청은 지난 2008년에 오랫동안 변형된 석조전의 원형 복원을 결정하고, 2009년부터 올해까지 약 14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석조전을 복원했다. 특히, 석조전의 대한제국기 건립 당시 설계도면과 옛 고증사진, 신문자료뿐만 아니라 영국과 일본 등의 석조전 자료들도 조사해 고증·확인했으며, 근대건축과 역사 등 관계 전문가의 조언을 구하는 등 복원에 충실을 기했다.

이번에 복원한 덕수궁 석조전은 대한제국 황실의 생활상을 재현한 재현실과 전시실로 구성된다. 재현실은 완공 당시의 가구를 배치해 대한제국의 현장감과 생동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고, 전시실에는 패널과 영상 등의 전시물이 있어 대한제국의 역사와 황실 가족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

한편, 대한제국역사관의 개관일인 오는 13일은 1897년 10월, 광무황제(고종의 대한제국기 호칭)가 국호를 대한제국으로 고치고 황제로 즉위한 사실을 선포한 날로, 이날을 대한제국역사관 개관일로 택한 것은 대한제국의 의의를 되새기는 취지가 담겨있다.

덕수궁 석조전 복원 역사·전시 자문위원인 이태진 전 국사편찬위원장은 “덕수궁은 우리 근현대사의 애환이 서린 역사의 현장이다. 이 궁의 본전인 석조전이 5년간의 내부 복원과 전시공사를 마치고, ‘대한제국역사관’으로 새롭게 문을 연다. 이런 대한제국의 아픈 역사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어 매우 뜻깊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제국역사관 관람 신청은 덕수궁 누리집(http://www.deoksugung.go.kr)에서 일반인 관람 신청을 할 수 있다(만 65세 이상 어르신, 외국인 등은 1회당 총 5인까지 현장접수 가능). 또한 관람 시 해설사의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역사관 내부공간이 좁은 관계로 관람에 불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1회당 관람시간은 45분으로 한다.

1일 관람횟수는 평일 12회(총 240명), 주말 16회(총 320명)이며 1회당 20명(인터넷 예약 15명, 현장접수 어르신과 외국인만 5명)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특히, 대한제국역사관은 당분간 임시로 무료(덕수궁 입장료 1,000원 별도) 개방해 많은 관람객이 우리의 문화유산을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효준 기자 lhj@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