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경기도 농기원, 신품종 느타리버섯 ‘흑타리’ 대중화 나서

- 느타리버섯 활용 통풍 예방·치료 물질 제조방법 기술이전 협약식 동시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0.13


▲ 경기도농업기술원이 2013년 개발한 신품종 느타리버섯 ‘흑타리’이다.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신품종 느타리버섯 ‘흑타리’ 품종보호권을 통상실시 처분한다고 13일 밝혔다.

이에 따라 버섯 재배농가들은 한국원균종균 등 전국 5대 종균배양소로부터 흑타리 종균을 본격적으로 공급받을 수 있게 됐다.

도 농기원이 지난 2013년 개발한 느타리버섯 신품종 ‘흑타리’는 자동화 재배에 적합한 품종으로, 기존 품종보다 갓 색이 진해 소비자 선호도가 높고 갓의 탄력이 높아 포장 시에도 갓이 부서지지 않는 장점이 있다. 또 수확량도 기존품종보다 약 15% 많아 상품성이 높다.

한편, 이날 도 농기원은 느타리버섯에서 추출한 통풍 예방 및 치료물질 제조방법 특허기술을 버섯 재배업체인 머쉬아트에 이전하는 기술이전 협약식을 가졌다.

이 기술은 도 농기원이 경기도 특산버섯인 느타리버섯의 소비 확대를 위해 진행한 느타리버섯 생리활성 효능 검증 연구를 통해 개발됐다. 연구진은 통풍을 인위적으로 유발한 흰쥐에 느타리버섯 추출물을 투여한 결과, 통풍을 일으키는 요산 함량을 약 22% 낮추는 효과를 확인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한양도성 역사토크쇼‘600년 서울, ..
   도, 영유아집단시설 종사자 ‘잠복결핵..
   광주시, 2020년부터 유치원 식품비..
   저연령(초등 3, 4학년) 청소년 대..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