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업브랜드

농업

농업브랜드

농진청, 알이 굵고 껍질과 속이 녹색인 콩 ‘청미인’ 개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0.14

농촌진흥청은 콩알의 껍질과 속이 녹색이면서 알이 굵은 새 품종 콩 ‘청미인’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농진청에 따르면 껍질과 알맹이가 녹색인 콩을 ‘청서리태’ 혹은 ‘청태’라고 하며, 주로 쌀과 섞어 짓거나 떡에 넣는 소로 이용된다. ‘청미인’은 지난 2003년 개발한 청태 ‘청두1호’보다 콩알이 크고 경실종자가 없으며, 수분 흡수율이 좋아 밥에 넣어 먹거나 송편 소를 만들기 좋다.

또한 쓰러짐과 알떨림에 강하고, 수량도 10a당 272kg으로 많은 편이며 잎병해인 불마름병, 모자이크바이러스, 청태 재배시 문제가 되는 자반병과 미이라병에도 강하다.

‘청미인’은 보급종 생산 단계를 거쳐 오는 2017년부터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두류유지작물과 한원영 연구사는 “‘청미인’은 수확량이 많고 병해에 강하며 맛도 좋아 농가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한편, ‘청미인’은 밥에 섞어 먹으면 청색이 돋보이는 콩이라는 뜻으로, 지난해 우리 농산물 이름 짓기 공모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된 바 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알고 싶은 귀농귀촌 정보, 맞춤형으로..
   덜 혼잡하고 안전한 여행지 추천 받으..
   한국의 수소경제 러시아 진출 본격 논..
   북촌 백인제가옥서 특별한 <공감> 음..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