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푸드

라이프스타일

푸드

경기도, 가을 맞아 도내 주요 명산 등산정보 제공

- 환절기 산행에 대한 각종 안전사고 주의 당부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0.15 15:48


▲ 15일 경기도가 소개한 단풍 향연을 즐길 수 있는 ‘소요산’의 모습이다.
 



경기도는 15일 가족, 연인, 단체를 위해 가까운 거리에서 단풍 향연을 즐길 수 있는 경기 명산을 소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경기도 지역 단풍은 고대산, 명성산 등을 시작으로 10월 3일에서 18일 사이에 첫 단풍을 감상할 수 있으며, 10월 27일 경 절정에 달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도는 전국적으로 단풍이 유명한 설악산, 지리산, 내장산 등은 경기지역에서 거리도 멀 뿐만 아니라 사시사철 넘쳐나는 방문객으로 쉽게 떠나지 못하는 게 현실이므로, 가까운 거리에서 단풍을 즐길 수 있도록 경기지역 주요 명산 등산정보를 제공했다.

먼저, 검단산은 하남시청에서 동쪽에 위치한 높이 657m의 산으로, 정상에서는 남한강과 북한강이 합류하는 양수리와 하남시는 물론 서울과 양평일대, 팔당호 주변 경관도 감상할 수 있어 서울 근교의 일일 등산코스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운길산은 남한강과 북한강이 합류하는 두물머리 서북쪽에 위치했으며, 높이가 아담하고 산세도 부드러워 힘들지 않게 오를 수 있다. 출발점은 각기 다르지만 ‘수종사’가 중간 기착지이며, 수령이 500년 넘은 운길산 은행나무가 유명해 가을철 나들이 등산객이 많다.

경기도 내에서 화악산, 명지산, 국망봉에 이어 네 번째로 높은 산인 용문산은 기암괴석과 고산준령을 고루 갖추고 있는 산이다. 산이 높고 생각보다 험해 쉽게 오를 수 있는 산은 아니지만 산기슭에 있는 고찰 용문사와 천연기념물인 동양 최대의 은행나무를 보기 위해 가을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서화담 양봉래와 매월당이 자주 거닐던 산이라 해서 소요산이라고 이름 지어진 이 산은 그만큼 경관이 빼어나고 휴양하기 좋은 곳으로 유명하며, ‘경기의 소금강’이라고도 불리는 소요산 계곡과 폭포를 찾는 이들이 많다. 진달래가 필 무렵부터 단풍이 드는 가을까지 아름답다.

이어 운악산은 화악산, 간악산, 감악산, 송악산과 함께 경기 5악으로 불리는 산으로 그 중에서도 가장 수려해 산 자체로도 명산이라 할 만하다. 기괴한 모양의 산봉우리와 바위들이 산의 골격을 이루며 산골마다 백년폭포, 무우폭포 등 아름다운 폭포들이 숨어있다. 가을 단풍이 특히 유명한데 여러 암벽을 넘는 재미가 산을 오르는 즐거움을 더한다.

명성산은 경기북부의 대표적인 산으로 산 속으로는 억새를 기르고, 산자락은 산정호수를 끼어 있어 산을 찾는 이들에게 사계절 즐거움을 주는 산이다. 남북으로 뻗은 주능선을 기준으로 서쪽은 경사가 급해 산행이 조금 어려운 반면, 바위가 발당해 웅장한 경관을 볼 수 있다. 동쪽은 경사가 완만하고 흙이 많아 대체로 편안한 산행을 즐길 수 있으며 팔각정 주변에는 억새군락지가 있어 가을 산행지로 인기가 높다.

도 관계자는 “시원한 바람과 울긋불긋한 단풍을 즐기는 가을철 등산객이 많아지는 만큼 쯔쯔가무시 등 질병 피해 및 안전사고도 함께 늘어난다”며, “안전한 산행을 위해서 사전에 충분한 준비운동과 안전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전시, ‘2018 청소년 웹드라마 ..
   덕수궁관리소, ‘덕수궁과 함께하는 이..
   부산시, ‘제15회 부산국제음식박람회..
   국토부, 아름다운 우리강 탐방로 10..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