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업브랜드

농업

농업브랜드

농진청, 흰잎마름병에 강한 벼 ‘해품’ 개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0.15 17:56

농촌진흥청은 벼농사에 큰 피해를 주는 흰잎마름병에 강한 최고품질 벼 ‘해품’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벼 흰잎마름병은 잎이 하얗게 말라 죽는 병으로 50% 발병하면 수량은 29%, 완전미율은 19% 줄어든다. 이는 충남 이남의 평야지를 중심으로 해마다 상습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6,145ha의 논이 피해를 입었다.

이번에 개발한 ‘해품’은 재배 안정성이 높으며, 특히 밥맛과 쌀의 모양도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 벼 키가 73㎝로 ‘남평벼(78cm)’보다 작아 잘 쓰러지지 않으며 벼흰잎마름병(K1∼K3, K3a)과 줄무늬잎마름병에 강하다.

또한 남부 평야지에서 지난 5월 30일 모내기를 했을 때 이삭패는 시기가 8월 11일로, ‘남평벼’보다 3일 정도 빠른 중생종이다. 쌀 수량은 10a당 526kg으로 ‘남평벼’와 비슷하나 밥맛이 매우 좋은 최고품질 벼 품종이다.

농촌진흥청은 종자 증식 과정을 거쳐 오는 2017년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농촌진흥청 벼육종재배과 남정권 박사는 “앞으로 ‘해품’과 같이 안정적인 재배가 가능하고 밥맛도 좋은 쌀을 개발해 우리 쌀의 경쟁력을 높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까지 개발한 최고품질 벼는 ‘해품’을 비롯해 ‘하이아미’, ‘삼광’ 등 13품종이 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구시, 치매예방 위한 ‘기억공원’ ..
   농진청, 우유 및 고기 가공식품 홍보..
   문체부-한콘진, 글로벌게임허브센터 입..
   ‘2018 광주국제미술전람회’ 개막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