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 골목 교차로에 ‘+’자 교차점 표시

- 운전자는 사전에 속도 줄이고, 보행자는 좌·우측 살피게 하는 효과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1.12

 



서울시는 보·차도와 신호등이 없는 폭 6m 미만 골목 교차로 바닥을 대상으로, 교차로 좌·우측에서 차가 나올 수 있음을 미리 알려주는 ‘십(+)자’ 또는 알파벳 ‘티(T)자’ 모양의 교차점 표시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시내 폭 12m미만 도로에서 총 7,53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7,861명이 다쳤으며, 이 중 6m미만 도로인 골목에서 일어난 사고가 3,503건으로 46.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내년 3월까지 어린이·노인보호구역 주변 골목을 중심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각 자치구마다 50여 개소, 시내 총 1천3백여 개소에 시범 설치할 계획이다. 이는 최근 골목 교차로에 사람이나 차가 접근하면 바닥에 설치된 빨간색 LED등이 켜지는 ‘교차로 알리미’를 시범 설치한 데 이어 실행되는 것으로, 골목 교차로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마련된다.

이번에 설치하는 ‘십(+)자’ 또는 알파벳 ‘티(T)자’ 교차점 표시는 전방뿐만 아니라 좌·우측에서도 차량 또는 사람이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을 환기시켜 운전자는 사전에 속도를 줄이고, 보행자는 좌·우를 살피며 걸을 수 있게 하는 원리다. 각 교차로 모양에 맞는 형태로 그려진다.

교차점 표시는 일본에서는 이미 활성화돼 있으며, 서울에선 서초구·관악구 등 서울 시내 일부 지역에 도입돼 있다. 시는 내년도 시범설치 이후 교통사고 발생빈도, 주민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계속해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강진동 교통운영과장은 “지난 ‘11년 기준 국내 보행자 사망률은 39.1%로, 미국(13.7%), 네덜란드(11.9%), 프랑스(13.1%) 등 OECD 회원국 보행자 평균 사망률(18.8%)보다 2배가 넘는 수준이다”며 “특히, 서울의 경우 좁은 골목에서의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은 만큼 이를 최대한 줄일 수 있는 안전장치들을 우선 설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글로벌 첨단소재기업, 한국기업과 세계..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함께 모여 “한..
   과학기술 혁신에 따른 4차 산업혁명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