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 골목 교차로에 ‘+’자 교차점 표시

- 운전자는 사전에 속도 줄이고, 보행자는 좌·우측 살피게 하는 효과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1.12

 



서울시는 보·차도와 신호등이 없는 폭 6m 미만 골목 교차로 바닥을 대상으로, 교차로 좌·우측에서 차가 나올 수 있음을 미리 알려주는 ‘십(+)자’ 또는 알파벳 ‘티(T)자’ 모양의 교차점 표시를 한다고 1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시내 폭 12m미만 도로에서 총 7,53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해 7,861명이 다쳤으며, 이 중 6m미만 도로인 골목에서 일어난 사고가 3,503건으로 46.4%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서울시는 내년 3월까지 어린이·노인보호구역 주변 골목을 중심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해 각 자치구마다 50여 개소, 시내 총 1천3백여 개소에 시범 설치할 계획이다. 이는 최근 골목 교차로에 사람이나 차가 접근하면 바닥에 설치된 빨간색 LED등이 켜지는 ‘교차로 알리미’를 시범 설치한 데 이어 실행되는 것으로, 골목 교차로에서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마련된다.

이번에 설치하는 ‘십(+)자’ 또는 알파벳 ‘티(T)자’ 교차점 표시는 전방뿐만 아니라 좌·우측에서도 차량 또는 사람이 나올 수 있다는 사실을 환기시켜 운전자는 사전에 속도를 줄이고, 보행자는 좌·우를 살피며 걸을 수 있게 하는 원리다. 각 교차로 모양에 맞는 형태로 그려진다.

교차점 표시는 일본에서는 이미 활성화돼 있으며, 서울에선 서초구·관악구 등 서울 시내 일부 지역에 도입돼 있다. 시는 내년도 시범설치 이후 교통사고 발생빈도, 주민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모니터링해 계속해서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강진동 교통운영과장은 “지난 ‘11년 기준 국내 보행자 사망률은 39.1%로, 미국(13.7%), 네덜란드(11.9%), 프랑스(13.1%) 등 OECD 회원국 보행자 평균 사망률(18.8%)보다 2배가 넘는 수준이다”며 “특히, 서울의 경우 좁은 골목에서의 보행자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은 만큼 이를 최대한 줄일 수 있는 안전장치들을 우선 설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공동활용 전문시..
   `달 착륙 50주년, 앞으로 50년’..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으로 일(..
   대프리카의 폭염! 자원봉사자와 함께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