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경기도, 판교 환풍구 사고 합동대책본부 활동종료 결정

- 경기도 연락사무소에서 유가족·부상자 후속 지원 계속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1.14

경기도가 14일 저녁 6시부로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합동대책본부 활동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남경필 경기도지사에 따르면 더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 유가족과 부상자에 대한 합의도 끝나 합동대책본부의 활동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도는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유가족과 부상자 지원은 경기도 안전기획과와 과학기술과에 설치된 연락사무소에서 계속 수행할 예정이다.

합동대책본부는 사고가 발생한 지난 10월 17일 저녁 8시 25분에 설치돼 유가족 및 부상자에 대한 1:1 전담공무원제 운영, 법률지원 상담(16건), 심리지원서비스(88건)를 제공하는 등 사고를 수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또한 이데일리와 경기과학기술진흥원은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사고발생 3일 만인 지난 달 20일 유가족과 합의했고 11월 4일 중상자 가족, 7일 경상자와 각각 합의를 완료했다.

남경필 도지사는 “다시 한 번 사고로 돌아가신 분들에 명복을 빌며 부상자분들의 빠른 회복을 기원한다”며 “다시는 이와 같은 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이어 “특별히 부상자 치료에 애쓰신 의료진의 노고에 감사하단 인사를 꼭 전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원희룡 지사 “자유와 번영의 제주, ..
   공원에서 즐기는 온 가족 바캉스…서울..
   농축산부,「동물보호법」상 반려동물 영..
   미얀마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따라 ..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