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경기도, 축산물 취급업소 대상 일제점검 실시…23곳 적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1.19


▲ ‘냉동식육의 보관 및 판매온도 미준수’로
적발된 업체 현장 모습이다.(사진제공 : 경기도)



경기도는 도내 축산물 취급업소를 대상으로 일제점검을 실시한 결과, 위반업체 23개소를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경기도 동물방역위생과는 행락철 식중독 사고 예방과 부정불량축산물 유통 차단을 위해 지난 10월 13일부터 11월 18일까지 도내 축산물 취급업소 546개소를 대상으로 일제점검을 대대적으로 실시했다.

이에 위반업체 23개소를 적발했으며, 적발 유형별로는 보관 및 판매온도 미준수 1건, 등급 허위표시 등 표시기준 위반 3건,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1건, 작업장 위생관리 불량 등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8건, 건강진단 미실시 3건, 영업장 무단변경 2개소, 기타 5건이다.

위반업체 가운데, 의정부시 소재 대형마트 A업체는 쇠고기 개체식별번호를 묶음번호로 사용하면서 소비자 등이 요청할 경우 묶음번호에 포함된 각각의 쇠고기 개체식별번호를 지체없이 제공해야하나 제공하지 못했으며, 냉동 한우를 판매하면서 보관 및 판매온도를 준수하지 않아 도는 영업정지 등의 처분을 할 계획이다.

또한 화성시 소재 B업체는 한우를 판매하면서 모두 1등급으로 표시했으나 현장에서 쇠고기 개체식별번호를 조회한 결과 2등급 한우로 식별돼 등급 허위표시로 적발됐으며, 여주시 소재 한우전문판매점인 C업체는 위생관리는 양호했으나 유통기한이 지난 제비추리 등 한우 포장육을 보관하다 적발돼 영업정지 처분이 내려질 예정이다.

안양시 소재 D업체는 축산물을 취급하면서 작업장내부를 지저분하게 관리했으며 특히, 축산물 손질에 사용되는 칼, 도마 등 기구를 비위생적으로 관리하다 청결상태 불량으로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은 축산물위생관리법에 따라 영업정지, 과태료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된는다.

도 관계자는 “축산식품의 안전 먹거리를 위해 단속을 지속적으로 실시할 것이며, 특히 쇠고기의 경우 이력추적제가 정착돼 있어 농림축산식품부에서 개발한 안심장보기 앱과 같은 것을 이용하면 소비자들도 현장에서 손쉽게 등급이나 도축일, 한우 여부를 조회할 수 있으니 많이 이용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정애 기자 l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보건복지부, 치의학 산업 육성 현장간..
   이제는 5G, 서비스ㆍ콘텐츠다!
   닭이 알을 낳은 날짜 확인하고 구입하..
   건설기술인 교육제도, 전문성과 역량 ..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