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지역뉴스

지역투데이

지역뉴스

문화재청, 경남 하동서 국내 최초 육식공룡 골격 화석 발견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1.24


▲경남 하동서 발견된 국내 최초 육식공룡 골격화석의 모습이다.(사진제공 : 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경상남도 하동군 금성면 가덕리의 중생대 백악기 지층에서 보존상태가 양호한 육식공룡 골격 화석 1점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이 공룡 화석은 지난 10월 8일 낚시를 하러 갔던 조인상 씨가 우연히 발견해 신고했으며 국립문화재연구소가 현지 조사와 분석 연구를 진행한 결과, 육식공룡인 수각류(獸脚類) 공룡의 골격임을 확인했다. 이 지역은 중생대 백악기 전기의 하산동층에 해당하며, 지금으로부터 약 1억 1천만~1억 2천만 년 전 지층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한국지질유산연구소는 ▲공룡 골격 화석의 긴급 수습 ▲암반의 안정화 작업과 특수 강화처리 등을 시행했으며, 이 후 안전하게 국립문화재연구소로 운반해 예비 분석 연구를 진행했다.

특히, 대표적인 과학학술논문지인 네이처와 사이언스에만 34편의 공룡 화석 관련 논문을 게재한 세계적인 석학 쑤 씽(Xu Xing) 중국학술원 교수로부터 ‘수각류 공룡의 두개골’로 추정된다는 확인을 받았고, 케킨 가오(Ke-Qin Gao) 베이징대 교수로부터 ‘수각류 공룡 골격’으로 추정된다는 확인을 받았다.

이번에 발견된 골격 화석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발견된 적이 한 번도 없는 수각류 공룡의 두개골과 아래턱을 포함하는 것이라는 점에서 학술적 의미가 크다.

골격 화석 중 두개골의 크기는 길이 약 5.7㎝, 폭 2.6㎝이며, 보존된 골격 전체의 몸길이는 약 28㎝로, 이 공룡이 생존했을 시기의 전체 몸길이가 50cm도 안 되는 초소형 공룡이므로 더욱 희귀성이 높다.

또한 척추뼈와 갈비뼈가 연결된 상태로 발견돼, 이들이 화석화되는 과정 역시 매우 흥미롭다. 이 골격 화석 외에 또 하나의 개체로 보이는 골격 화석도 함께 있어, 이번에 발견된 화석의 경우 두 마리로 밝혀질 가능성도 높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앞으로 정확한 연구를 수행하기 위해 뼈 화석 전문 보존처리(Preparation)작업과 발견 주변 지역에 대한 추가 정밀조사를 시행할 예정이다”며, “이 분야의 세계적인 연구기관과 공동으로 비교 분석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며, 그 연구 성과를 국제학술지에 발표함과 동시에 천연기념물센터 전시관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