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 어린이 전용 추모공원 ‘나비정원’ 개원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1.28


▲ 28일 서울시설공단이 개원하는 어린이 추모동산 ‘나비정원’의 조감도이다.


서울시설공단이 경기도 광탄면 용미리 소재 서울시립 용미리제1묘지 공원 내 호젓하고 조용한 숲 속 한켠에 어린이 전용 추모공원인 ‘나비정원’ 조성을 완료, 28일 개원한다고 밝혔다.

어린이 전용 추모공원(산골)은 국내 최초로, 그동안은 어린이와 성인이 구분되지 않고 같은 공간을 함께 사용해왔다.

화장 후 고인 추모방법으로는 자연장, 봉안(납골), 산골(뼈를 땅에 묻거나 뿌리는 방법) 등이 있으며 서울시립 산골시설은 용미리제1묘지 ‘추모의숲’과 시립화장시설(시립승화원, 서울추모공원) 유택동산 2곳 등 모두 3곳이 운영 중이다.

관계자에 따르면 ‘나비정원’은 자녀를 잃은 부모의 슬픔과 상실을 어루만지고 꿈을 펼쳐보기도 전에 짧은 일생을 마친 어린이가 하늘나라에서는 날개를 활짝 펴고 나비처럼 자유롭게 날아다닐 수 있기를 바라는 부모의 마음을 담아 이름 지었다. 나비의 연약하지만 귀엽고 천진한 이미지가 어린이와 잘 매치되고, 나비의 나풀거리며 나는 모습은 어린이의 자유와 상상을 표현했다.

이는 총 면적은 650㎥로 ▲나비분골함을 중심으로 ▲추모의 벽 ▲하늘계단 ▲추모의 길로 구성돼 있다.

나비분골함이 있는 주변에는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나비와 바람개비 조형물들로 장식하고 갖가지 꽃나무들을 식재해 계절에 따라 형형색색 꽃이 피도록 했으며, 추모의 벽은 어린 자식을 잃은 부모들이 추모의 글이나 그림을 남길 수 있는 공간으로 대한문인협회에서 헌정한 시도 새겨져 있다.

이 외에도 서울시설공단은 나비정원에 안치된 어린 영령과 유족들을 위한 추모행사로 매년 5월 ‘나비의 꿈’ 추모제를 연례화 하고 추모 시 헌정, 추모음악회, 나비 날리기 등을 할 계획이다.

어린이 전용 추모공원 ‘나비정원’은 서울시립화장시설에서 화장을 한 만 12세 이하의 어린이만 이용할 수 있으며, 이용료는 무료다.

한편, 서울시설공단은 28일 ‘나비정원’ 개원식을 갖는다. 이 날 추모의 벽에 메시지를 남기고, 소망 풍선을 날릴 예정이다.

서울시설공단 오성규 이사장은 “미처 꽃도 피워보기 전에 생을 마친 어린 영혼들을 달래주고 싶은 마음에 나비정원을 조성하게 됐다”며, “세상을 떠난 아이도, 남아있는 부모도 나비정원을 통해 조금이나마 위로와 위안을 받기 바란다”고 전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