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게임·콘텐츠

네트워크

게임·콘텐츠

문체부, 네이버와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 구축

- 네이버 지식백과 통해 서비스 개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2.11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네이버와 공동으로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을 구축해 11일부터 네이버 지식백과를 통해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문체부 아시아문화중심추진단(이하 추진단)과 네이버(주)가 공동으로 기획한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은 아시아에 널리 퍼진 신화, 민담, 영웅이야기를 대중화하고 창작자들에게 영감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

추진단은 그동안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개관 준비과정을 통해 아시아의 이야기, 암각화, 전통 음악과 춤 등을 조사·수집해왔다. 특히 아시아 전역에 흩어져 있는 2,000개의 이야기를 조사·발굴·수집하고 이야기 현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문화적 중요성과 콘텐츠 활용성이 높은 ‘아시아 200대 스토리’를 선정했다.

애초 기획 단계에서부터 추진단은 선정된 이야기를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의 창작자, 예술가와 문화콘텐츠 제작자들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공개하고자 했다.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은 그리스 로마신화에 친숙한 어린이들에게 아시아 각국의 대표적인 신화, 민담, 영웅이야기를 쉽게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국제문화 이해 교육 자료로서도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에 구축되는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에서는 올해 말까지 30개의 이야기를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향후 지속적으로 이야기를 추가해 나갈 예정이다. 처음으로 서비스되는 이야기는 ‘마나스’(키르기스스탄), ‘구르굴리’(타지키스탄), ‘게세르’(몽골)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아시아의 신화, 민담, 영웅서사시 등이다.

한편, 데이터베이스화돼 있었던 아시아 이야기를 백과사전 형식에 맞는 이야기로 만드는 작업에는 이야기 수집 단계에서부터 함께 해온 ‘백 개의 아시아’ 저자 김남일,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 방현석 교수가 참여한다.

문체부 담당자는 “이번 아시아 스토리 백과사전 서비스 개시를 통해 아시아의 옛이야기가 새로운 형태의 문화 콘텐츠로 재창작돼 대중에게 더 많이 알려지는 기회가 마련되길 희망한다”며, “아시아 문화의 다양성과 우수성을 국내외에 소개하게 되는 이번 서비스는 아시아 국가 간의 문화 교류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예상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서울장학재단,‘서울소재‧서울시민’대학..
   해운재건 5개년계획 시행 1년, 재도..
   베트남, 필리핀 등 홍역유행 계속, ..
   2019 지역 스포츠산업 거점 육성 ..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