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연극·공연

문화산책

연극·공연

독립음악인들의 자유로운 창작 공간 ‘뮤지스탕스’ 개관

- ‘뮤지스탕스 그랜드오픈 페스티벌’서 하림·이한철 등 축하공연 마련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4.12.19 11:35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마포구가 후원하고 (사)한국음악발전소가 주관하는 독립음악인들의 자유로운 창작 공간 ‘뮤지스탕스(musistance)’가 오는 22일 개관한다.

‘뮤지스탕스’는 지난 2013년 8월 문체부와 마포구, 한국음악발전소가 음악인들의 창작을 지원하는 ‘음악창작소’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한 후 1년 이상의 기간에 걸쳐 만들어진 결과물이다.

특히, 이곳은 지역의 유휴시설이었던 구(舊) 마포문화원 건물과 낡고 어두운 지하보도 공간을 리모델링해 어려운 여건의 음악인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창작놀이터로 탈바꿈시켰다.

‘뮤지스탕스’에는 음악인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5개의 개인작업실, 2개의 밴드작업실과 ‘뮤지스탕스’에서 만들어진 창작물을 재탄생시키기 위한 녹음실 및 소규모 공연장이 들어서게 된다. 시설에 대한 지원 이외에 수준별 음악 창작 교육, 다양한 기획공연 등의 프로그램 지원도 이루어질 예정이다.

또한 오는 22일 개관 행사는 음악업계 관계자, 지역관계자, 독립음악인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리게 되며 ‘뮤지스탕스’가 개관하기까지 그간의 추진 여정과 향후 운영 프로그램을 소개한 후 각 공간을 둘러볼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22일부터 27일까지 개관 기념 축하공연 ‘뮤지스탕스 그랜드오픈 페스티벌’이 열린다. 이 행사에는 송영주트리오, 하림, 이한철, 3호선버터플라이 등 각기 다른 장르의 젊은 음악인들이 출연해 ‘뮤지스탕스’의 힘찬 출발을 함께 축하할 예정이다.

현재 음악창작소 조성 사업은 지역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음악인들에 대한 지원으로 확대되고 있으며 올해는 부산, 광주 2곳이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문체부 담당자는 “앞으로 주요 권역별 거점도시를 중심으로 ‘지역기반형 음악창작소’를 추가로 조성해 균형 있는 음악창작 생태계 조성을 도모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효준 기자 lhj@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제14회 부산국제합창제’ ..
   농식품부-aT, ‘2018 홍콩 K-..
   서울한성백제박물관, ‘2018 백제 ..
   금감원, 대학 대상 ‘실용금융’ 강좌..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