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LG전자, ‘더블 오븐레인지’ 미국서 친환경 경쟁력 입증

- 냉장고·세탁기 이어 오븐도 미국서 지속 가능성 인증 받아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2.12 09:59

 



LG전자 3대 생활가전이 미국에서 친환경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지난 11일, 자사의 더블 오븐레인지 2종(모델명: LDG3036ST, LDE3037ST)이 미국가전제조사협회(AHAM; Association of Home Appliance Manufacturers)로부터 ‘지속가능성 인증(Sustainability Certification)’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지난 2012년 냉장고, 2013년 세탁기 분야에서도 인증을 받은 바 있으며, 세탁기와 더블 오븐레인지 제품이 인증을 받은 것은 업계에서는 LG전자가 처음이다.

미국가전제조사협회는 소비자들에게 친환경 제품을 구별할 수 있는 기준을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12년 ‘지속가능성 인증’을 도입, 적용 제품을 지속 확대하고 있다. 협회가 지정한 규격인증기관은 원자재 사용, 생산과 제조관리, 사용 중 에너지 소비량, 기술혁신, 사용 편의성, 폐기관리 등 모든 과정에 걸쳐 환경 영향을 조사하고 심의한 후 해당 요건을 만족한 제품에 한해 이 인증을 부여한다.

이와 함께 LG전자는 지정 규격인증기관인 캐나다규격협회(CSA; Canadian Standards Association)를 통해 조리기기 제품의 지속가능성을 인정받았다.

이번에 인증을 받은 제품은 상하 2개의 조리공간을 적용한 고성능 대용량 제품(전기식/가스식)으로, 동시에 2가지 메뉴를 조리할 수 있다. 또한 손쉬운 세척을 위해 오븐 내부에 LG전자가 자체 개발한 특수 소재를 사용하고 ‘이지클린’ 기능을 적용했다. 내부 표면에 물을 뿌린 상태에서 ‘이지클린’ 버튼을 누르면 내부가 약 70℃로 20분간 가열된다. 이 후 사용자가 행주로 내부 표면을 닦아내면 세척이 끝난다.

이 제품은 미국가전협회(CEA)와 미국산업디자인협회(IDSA)로부터 기술과 디자인을 인정받아 ‘CES 혁신상’을 수상한 바 있다.

LG전자 이태진 미국법인 HA담당은 “지속가능성은 기업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중요한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며, “다양한 분야에서 친환경 제품을 지속 개발해 친환경 선도 기업 이미지를 확고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경섭 기자 sk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농식품부, 우리 농식품 소비 확대 위..
   경기도, 취약계층 대상 ‘온라인 마케..
   카카오M, 경력직 및 인턴 모집 공고
   대전시, ‘2019년도 건설공사 실무..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