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디어 > 영화·방송

미디어

영화·방송

‘청소년 저작권침해 고소사건 각하제도’ 1년 더 연장돼 시행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2.26 17:51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청소년 전과자 양산을 방지하기 위해 도입된 ‘청소년 저작권침해 고소사건 각하제도’가 1년 더 연장돼 시행된다고 26일 밝혔다.

저작권대행사 등의 고소 남발로 인한 청소년 전과자 양산을 막기 위해 마련된 ‘청소년 저작권침해 고소사건 각하제도’는 저작권법 위반 전력이 없는 청소년이 우발적으로 저작권을 침해한 경우, 1회에 한하여 조사 없이 각하 처분을 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지난 2009년에 도입된 후, 해마다 1년 단위로 연장해온 이 제도의 적용 시한이 2015년 2월 28일에 만료됨에 따라 문체부와 대검찰청은 이 제도의 적용 시한을 오는 2016년 2월 29일까지 다시 1년 더 연장하기로 했다.

‘청소년 저작권침해 고소사건 각하제도‘의 시행 후 저작권 관련 청소년 고소 건수는 지난 2009년 22,533건에 이르던 것이 2010년에는 3,614건으로 크게 줄었다. 이후 2011년과 2012년에는 다소 증가 추세를 보이다가 2013년부터 다시 큰 폭으로 줄어들어 2014년에는 1,464건에 머물렀다.

정부는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인터넷의 발달, 스마트 기기의 확산 등으로 인해 청소년들이 저작권을 쉽게 침해할 수 있는 환경에 노출돼 있음을 고려해 이 제도의 유지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적용 시한을 연장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문체부는 이 제도의 시행과 더불어 청소년들이 저작권에 대한 올바른 인식을 가질 수 있도록 청소년의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형태의 교육과 홍보도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효준 기자 lhj@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충남도농업기술원, 농업용 드론 이용한..
   부산영화의전당, ‘일본영화 프리미어 ..
   제주도, 한라생태숲 내 유아숲체험원 ..
   과기정통부, 파스-타 최신 버전 ‘파..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부동산 전자계약시스템 이용 시 등기수..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