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경기도, 유해화학물질 취급업체 31개소서 위법행위 적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3.18 18:00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은 인체에 치명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유독물 유출사고 예방을 위해 지난 2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유해화학물질 취급업체 89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중점단속을 실시한 결과, 31개 사업소에서 위법행위를 적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경기도에는 1,147개소의 특정용도로 사용될 경우 위해성이 큰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이 있다. 도는 이번 단속 기간 동안 카드뮴과 납, 크롬 등 인체에 치명적인 해를 주는 무기안료를 취급하는 사업장 89개를 대상으로 유해화학물질 안전관리 위반 여부를 단속했다.

단속결과, 전체 89개 사업장 가운데 35%인 31개 업체에서 법령 위반 사실이 밝혀졌으며 위반 내용은 ▲유해화학물질 무허가 제조 6건 및 변경영업 1건 ▲무허가 판매업 7건 ▲보관시설(기준)위반 1건 ▲표시기준 위반 2건 ▲대기·폐수 배출시설 미신고 8건 ▲기타 6건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김포시 소재 A사업장은 유해화학물질인 무기안료를 이용한 페인트를 제조하면서 제조업 허가는 물론, 대기배출시설에 대해서도 신고를 하지 않아 적발됐다.

또한 고양시 소재 B사업장은 보관시설이 없는 유해화학물질 알선 판매업 허가 사업장이면서도 사업장내 컨테이너 형태의 보관시설을 설치하고 메탄올, 톨루엔, 자일렌을 보관해 오다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 설치 및 관리기준을 위반했다.

이밖에 허가를 받지 않은 폐기물처리업, 폐수배출시설 설치 운영, 공공수역 특정수질유해물질 배출하는 위반 행위도 함께 적발됐다.

특별사업경찰단 관계자는 “유해화학물질을 취급하는 사업장의 경우, 언제든지 대형사고 발생에 노출돼 있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주의 안전의식이 미흡해 관리가 소홀히 되고 있다”며, “관할기관인 한강유역환경청과 유기적으로 협조해 유해물질 배출업소에 대한 정밀조사와 지도·점검을 통해 부적정 관리행위를 근절해 나갈 것이다”고 전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2018 내사랑부산축제’ ..
   해수부, 해안누리길 2개 노선 테마노..
   경기도, ‘2018 새로운 경기, 통..
   농진청, 가축유전자원정보세스템 등록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