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서울시, 택시표시등 앞면에 사업구역명 ‘서울’ 표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5.07

 



서울시는 택시 외관 천장에 붙어 있는 택시표시등 앞면에 사업구역명인 ‘서울’을 표기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심야시간에는 승객이 서울택시인지 경기·인천택시인지 구분하기가 어려운데다 힘들게 빈 택시를 잡더라도 타 시·도 택시인 경우에는 해당 시·도로 가는 승객만 태울 수 있을 뿐, 서울 시내 승객은 태울 수 없어 종종 승차거부 시비가 있어 왔다.

또한 택시가 사업구역이 아닌 곳에서 영업을 하는 경우에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제 85조에 의해 과징금 40만 원 또는 운행정지(5일)에 처해진다.

이에 따라 현재 개인택시의 경우, 앞면 ‘개인’·뒷면 ‘택시’라고 표기돼 있으며 법인택시는 앞면 ‘택시’·뒷면 ‘TAXI’로 표기돼 있는 택시표시등을, 앞으로는 개인·법인택시 모두 택시표시등 앞면은 ‘서울’, 뒷면은 ‘택시(또는 TAXI)’로 변경한다.

서울시는 이달 말까지 모범·대형·외국인관광택시 등 약 600대를 제외한 서울시 모든 택시의 택시표시등을 교체할 계획이며, 앞으로 경기·인천 등 타 시·도 택시도 사업구역명을 표기할 수 있도록 지속 협의할 예정이다.

‘택시표시등 사업구역 표기’는 지난 1월 운전경력 19년의 개인택시기사 김광오씨(49)가 제안한 아이디어로, 시는 시민 혼란과 택시 운수종사자 간 마찰을 줄이기 위해 김 씨의 제안을 적극 검토·도입하기로 했다.

양완수 서울시 택시물류과장은 “택시표시등 사업구역 표기로 승객들이 모르고 타 시·도 택시에 탔다가 내려야 하는 불편이 줄어들 것이다”며, “‘서울’이 표기된 서울택시 이용도 홍보하는 한편, 앞으로 현장의 목소리에 더욱 귀 기울여 택시 서비스와 편의를 높여 나가겠다”고 전했다.

변미선 기자 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충남,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호출 ..
   강원마트 롯데ON 입점기념 설맞이 특..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설맞이 비대면 체..
   서울시와 배달의민족, 안심일터 조성을..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