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금융·증권

부동산·경제

금융·증권

신한금융투자, 위안화 기준가 펀드 판매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7.13

신한금융투자는 위안화로 중국 본토 MMF에 투자하는 ‘신한BNPP중국더단기증권자투자신탁(RMB)[채권-재간접형]’를 판매한다고 13일 밝혔다.

‘신한BNPP중국더단기펀드(RMB)’는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홍콩법인의 현지전문가인 펀드매니저가 위탁운용을 담당하고 있으며 국내 최초 위안화 기준가 펀드로 매입신청, 환매청구 및 환매대금 지급, 기준가격 산정이 중국 위안화(RMB)로 이뤄지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이 펀드는 국내보다 금리가 높은 연 4%수준의 중국 본토 MMF에 투자하는 상품으로, 비슷한 신용등급의 국내 MMF(연 1.5% 수준)에 비해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높으며 중국정부의 엄격한 운용 규정(채권신용등급AAA, 기업어음신용등급 A-1이상)에 따라 운용되는 안정적 펀드에만 투자하므로 보수적인 투자자에게 적합하다.

신한금융투자는 일정 수준 이상의 위안화 자금을 보유하고 있는 법인이나 투자자라면 연 1%대의 위안화 RP에 비해 높은 수익률로 경쟁력을 갖춘 ‘신한BNPP중국더단기펀드(RMB)’에 많은 관심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했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 3개월에 걸쳐 위안화 기준가 표시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투자자들이 불편함 없이 위안화 기준가 펀드 투자를 할 수 있도록 투자 인프라를 구축했다.

이 펀드는 최소가입금액제한이 없으며 총 보수는 1.1%(Class C1 기준)이고, 90일 이상 보유 이후 환매 시 환매수수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신한금융투자 전 지점에서 가입가능하다.

신한금융투자 투자상품부 오해영 부장은 “위안화표시 펀드는 환전 절차가 생략돼 비용절감 효과가 있고 투자절차도 간소화 되는 장점이 있다”며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높고 안정적인 수익을 추구하는 중국MMF에 투자하는 ‘신한BNPP중국더단기펀드(RMB)’는 보유하고 있는 위안화를 투자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적합한 상품이다”고 설명했다.

최정민 기자 cj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시대,..
   과기정통부, 투르크메니스탄 산업통신부..
   KB국민은행, 금융과 통신 융합 혁신..
   예스24,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사..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