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광주·전라

지역투데이

광주·전라

광주시, 일제강점기 광주지역 역사기록물 전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08.11


▲일본 도착 첫날 미쓰비시 기숙사 앞 (사진제공: 광주시)
 



광주광역시는 오는 13일부터 오는 20일까지 8일간 시청사 1층 시민숲 전시장에서 일제강점기 시대의 광주지역 역사기록물을 전시한다고 밝혔다.

광주시가 일제강점기 시대 역사기록물을 전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번 전시는 희생자와 피해자의 명예를 회복하고, 아픈 역사를 잊지 않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70년 이상 몰래 가슴에 품어왔던 사진을 통해 우리 할아버지, 할머니들의 ‘한’과 ‘고통’을 마주함으로써 청소년들에게 역사를 직시하고 교훈으로 삼도록 하기 위한 목적을 갖고 있다.

전시회는 ‘70년이 지나도 아물지 않는 쪼개진 삶’이란 주제로 총 4개 분야에 걸쳐 83점이 전시된다.

첫 번째 분야는 ‘일제강점기 일상생활’로 황국신문화, 봉안정, 신사참배 등 14점이 전시되며, 두 번째 분야는 ‘항일운동 및 광주학생독립운동’으로 지난 1919년 3월 11일 발간돼 3월 13일 배포한 조선독립광주신문 제1호와 광주학생독립운동의 주역들의 시가지에서 충돌 장면 등 16점이 전시된다.

이어 세 번째는 ‘강제 징용 및 징병’으로 혹독한 군사훈련, 휴식시간 중 동료들과의 단체사진, 탄광 광업소에서 탄광복장 등 26점이 전시되고, 마지막으로 ‘근로정신대 할머니의 꿈’에서는 어린 소녀의 유치원 시절, 국민학교 졸업사진, 일본 도착 첫날 기숙사 앞, 신사참배, 최근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의 활동내용 등 27점이 전시된다.

이번에 전시하는 사진 83점은 11명의 강제징용 당사자와 근로정신대 할머니 5명, 광주제일고, 전남여고, 수피아여자중학교, 기독교병원 광주YMCA, 개인, 근로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국가기록원과 대일항쟁기 강제동원피해조사 및 국외강제동원희생자등지원위원회 등에서 입수했다고 시는 언급했다.

이 밖에 오는 13일 개막식에는 전시회의 주인공으로, 강제 동원된 피해 어르신이 참석해 증언과 영상을 통해 당시의 상황과 현장에서 겪은 고통 등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홍남진 시 행정지원과장은 “전시회를 위해 자신의 목숨과도 같은 귀한 사진을 내어주신 희생자의 가족과 피해자, 학교 기관 단체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 사진은 잊혀져가는 역사를 복원하고 후손에게 유산으로 전승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또한 “이번 전시회는 우리의 역사를 어떻게 만들어야 할지에 대한 메시지를 던져주는 전시회인 만큼, 많은 시민과 학생들이 관람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효준 기자 lhj@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9월 광안대교 보행 개방, ‘한 번 ..
   광주지역 평온하고 조용한 추석 명절 ..
   외국인 장기 입원 환자 찾아 추석 명..
   `쓰레기 분리되는 빗물받이` 「제1회..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