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연예

문화산책

연예

노희경 작가, ‘명대사 캘리그라피 캘린더’ 선보여

드라마 작가 데뷔 20주년 기념... 수익 일부는 기부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11.19

 




북로그컴퍼니는 그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 온 노희경 작가의 드라마와 책 속의 명대사와 명문장을 선별하여 ‘노희경 명대사 명문장 캘리그라피 캘린더’를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지난 1995년 ‘세리와 수지’로 공모전에 당선되어 작가 생활을 시작한 노희경은 올해로 데뷔 작가 만 20주년을 맞았다. ‘거짓말’, ‘내가 사는 이유’, ‘우리가 정말 사랑했을까’, ‘굿바이 솔로’, ‘그들이 사는 세상, ‘빠담빠담’, ‘괜찮아 사랑이야’ 등 방송되는 드라마마다 시청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은 노희경은 그간 22개의 드라마를 통해 시청자와 함께 소통하고 호흡해 왔다.

또한 에세이 ‘지금 사랑하지 않는 자, 모두 유죄’와 소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대본집 ‘그들이 사는 세상’, ‘괜찮아 사랑이야’ 등 20여 권의 도서를 집필, 베스트셀러작가 반열에 오르기도 했다.

북로그컴퍼니 김정민 대표는 “노희경 작가의 대사와 글은 상처받은 이들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데뷔 만 20주년을 기념하면서 그간 많은 사랑을 받아온 드라마와 책 속의 명대사와 명문장을 선별하여 이 캘린더를 선보이기로 했다. 작가가 우리에게 건네는 힘이 되는 글을 매일매일 만나며, 희망과 행복을 만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 캘린더는 명대사 24개가 제주 풍경을 찍은 사진 위에 감성 캘리그라퍼 배정애의 글씨로 담겼다. 앞면은 달력을 넣었지만, 뒷면은 달력 부분을 넣지 않아 멋진 명대사 캘리그라피 사진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실용성도 높였다.

한편, 출간을 할 때마다 인세를 기부해온 노희경 작가와 북로그컴퍼니는 이번에도 인세와 출판사 수익 일부를 기부한다는 방침이다. 

노희경 작가는 현재 내년 5월을 방영 예정으로 한 신작 드라마 `디어 마이 프렌즈(가제)`를 집필 중에 있다.



 

김세환 기자 k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시대,..
   과기정통부, 투르크메니스탄 산업통신부..
   KB국민은행, 금융과 통신 융합 혁신..
   예스24,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사..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