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대구·경상

지역투데이

대구·경상

대구오페라하우스, 12월 ‘DOH 게릴라콘서트’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5.12.11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지난 일 년 동안 시민들이 보여준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시민들의 일상 속으로 찾아가서 펼치는 ‘DOH 게릴라콘서트’를 준비했다.

게릴라 스타일의 콘서트인 만큼 시민들은 예상치 못한 공간에서, 특별한 경험을 즐길 수 있다. 우연히 만난 공연인 만큼 그 감동과 기쁨이 배가될 것으로 기대된다.

‘DOH 게릴라 콘서트’의 첫 번째 무대는 지난 8일 수성구 들안길에 위치한 한 음식점에서 열렸다. 30여 분간 대구를 대표하는 유명 성악가들의 수준 높은 노래와 바이올린 연주, 간단한 해설까지 곁들인 음악회를 감상한 40여명의 시민들은 공연장에서만 감상할 수 있었던 연주를 밖에서 만나니 새롭다, 모임 분위기가 더욱 화기애애해졌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DOH 게릴라콘서트’는 향후 대구역 같은 공공공간에서, 젊은이들이 선호하는 동성로 일대에서 펼쳐질 예정이며, 그밖에 백화점, 카페 등지에서도 즐길 수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12월 한 달간 총 9회에 달하는 콘서트를 준비하고 있으며, 공연장소에 직접 찾아가서 즐기기를 원하는 시민들을 위해 공연당일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http://www.daeguoperahouse.org)에 자세한 시간과 장소를 게시할 계획이다.

대구오페라하우스의 2015년 한 해는 극장이라는 한정된 공간을 벗어나 시민들과 보다 친밀하게 ‘스킨십’ 할 수 있도록 찾아가는 공연에 집중했던 한 해였다. 수성못과 동성로, 혁신도시 등 시민들이 많이 찾는 지역을 방문해 클래식 공연을 펼쳤던 ‘오페라 휴(休)’, 대구국제오페라오케스트라와 함께 지역 내 학교와 기업 등을 찾아간 ‘힐링콘서트’, 8천 여 명의 청소년들을 초청해 클래식에 대한 관심과 이해를 높였던 ‘청소년을 위한 재미있는 오케스트라’ 등 오페라 대중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선보여 왔던 것. 그리고 마지막으로 12월, ‘DOH 게릴라콘서트’를 통하여 시민들에게 음악의 즐거움을 전해주고자 한다.

이번 ‘DOH 게릴라콘서트’는 대구국제오페라오케스트라, 인칸토 솔리스트 앙상블, 테너 김동녘, 소프라노 마혜선, 소프라노 조지영, 바리톤 방성택, 바리톤 허호, 바이올리니스트 백나현 씨 등이 함께 한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