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울산·부산·인천

지역투데이

울산·부산·인천

부산 수자원연구소, 어린 연어 20만 마리 방류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03.15

부산시 수산자원연구소는 오는 3월 16일 오후 3시 30분에 연어자원 조성과 친환경 생태하천 복원을 위한 어린 연어 20만 마리를 방류한다.


‘연어’는 북태평양의 수심 250m인 해역에서 생활하며 갑각류나 작은 물고기 등을 먹고 사는 어종이다. 산란기가 다가오면 자신이 태어난 강으로 거슬러 올라오는데, 암컷과 수컷 모두 몸 색깔이 변해 혼인색을 띤다. 강 상류의 물이 맑고 자갈이 깔려 있는 곳에서 산란이 이루어지는데, 3~5년 자라면 성숙하며 최대 6년까지 사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양양연어사업소로부터 어린 연어 20만 마리를 분양받아 낙동강(삼락생태공원) 및 서낙동강(조정경기장) 2개소에 방류할 계획이다.


이번 방류에는 부산광역시 수산자원연구소, 케이워터 낙동강통합물관리센터,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양양연어사업소, 구포, 엄궁, 대저, 서낙동강어촌계 어업인 등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낙동강 삼락강변체육공원 인라인스케이트장 앞에서 15만 마리, 서낙동강 조정경기장 앞에서 5만 마리의 어린 연어가 방류된다.


수산자원연구소는 지난 2010년부터 2015년까지 낙동강 및 기장군 일광천 등에 78만 마리의 어린 연어를 방류해 왔으며, 현재까지 기장연안 및 낙동강에는 590마리의 연어가 회귀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수산자원연구소 관계자는 “낙동강에 지속적인 어린 연어 방류로 연어자원을 증강하여 낙동강을 모천으로 회귀하는 어미 연어의 힘찬 모습을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생태 강으로 거듭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5세대(5G) 이동통신 상용화 시대,..
   과기정통부, 투르크메니스탄 산업통신부..
   KB국민은행, 금융과 통신 융합 혁신..
   예스24,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사..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