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산책 > 연극·공연

문화산책

연극·공연

문화재청, ‘2017년 문화재 야행(夜行) 사업’ 공모

6월 27~8월 26일, 지방자치단체 대상으로 진행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06.27

<▲정동 야행 - 문화재청 출처>



문화재청은 ‘문화재 야행(夜行)’의 2017년 사업공모를 27일부터 오는 8월 26일까지 지방자치단체(광역·기초)를 대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선보인 ‘문화재 야행’은 지역 내 문화유산과 그 주변의 문화 콘텐츠(박물관, 미술관 등)를 하나로 묶어 야간에 특화된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는 야간형 문화향유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5월의 서울 정동 야행, 6월의 피란수도 부산 야행에 이어 오는 7월 2일부터 3일까지 진행될 부여 사비 야행 등 전국 10개 시도에서 오는 10월까지 펼쳐질 예정이다.


오는 2017년에는 ‘역사를 품고 밤을 누비다’를 주제로 △야경(夜景, 밤에 비춰보는 문화재) △ 야로(夜路, 밤에 걷는 거리) △야사(夜史, 밤에 듣는 역사 이야기) △야화(夜畵, 밤에 보는 그림) △야설(夜說, 밤에 감상하는 공연) △야식(夜食, 밤에 즐기는 음식) △야숙(夜宿, 문화재에서의 하룻밤) △야시(夜市, 진상품?장시 이야기) 이상 8개의 세부 주제별로 지역에 흩어진 역사문화자원을 활용한 특색 있는 프로그램으로 기획·제공한다.


내년도 사업 선정을 위한 이번 공모는 지방자치단체에서 프로그램을 기획하여 광역자치단체에 제출하면 문화재청에서 심사하여 최종 선정한다.


문화재를 단순 공개하거나 문화재와 관계없는 관광 위주의 축제 사업 등은 선정대상에서 제외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누리집(http://www.cha.go.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재 야행 프로그램’은 지역의 정체성을 상징하는 문화유산을 중심으로 다양한 역사문화콘텐츠를 융·복합하여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여 지역의 문화와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핵심 관광자원으로 거듭나 중·장기적 지역재생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고유의 문화유산을 활용한 다양한 문화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개발·보급하여 지역 경제와 문화를 활성화하고 문화유산 향유권을 확대하는 등 정부3.0의 가치 실현을 위해 힘써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조정민 기자 jj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글로벌 첨단소재기업, 한국기업과 세계..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함께 모여 “한..
   과학기술 혁신에 따른 4차 산업혁명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방역 추진상..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부동산업 미래 인재 키운다, 창업 경..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