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다양한 망고 품종, 국내 시설재배 가능하다

농진청서 수확시기 다르고 품질 우수한 망고 6품종 선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07.01 11:44



농촌진흥청은 국내에서도 수확시기가 다르면서 맛과 색깔이 뛰어난 다양한 망고 품종들에 대한 시설재배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생산하는 망고는 대부분 높은 가격의 선물용으로 판매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생산한 망고가 저렴한 가격으로 수입되고 있고 수입량도 점차 늘고 있는 추세다.


우리나라 망고 재배면적은 지난 2001년 7.1ha에서 2015년 25.5ha로 3.6배 증가했으며 수입량은 2010년 1,351톤에서 2014년 10,599톤으로  7.8배 증가했다.


국내에서 재배되는 망고는 대부분 `어윈(애플망고)` 품종으로 다양한 기호를 가진 소비자들이 만족하기에는 부족하고, 출하 시기가 비슷해 가격 하락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에 농진청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에서는 국내에서 다양한 망고를 재배하기 위해 18품종의 묘목을 지난 2010년 미국에서 들여와 1년 동안 격리재배온실에서 식물검역을 받으며 시설하우스 재배 가능성을 검토했다.


약 3년 동안 묘목을 키운 후 2014년부터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내 시설하우스 환경적응성 포장에서 수확 시기와 과실 품질을 조사 한 결과, 국내 시설재배에 적합한 6품종 △캐리어 △초크아논 △알폰소 △도트 △란세틸라 △핀커링을 선발했다.


농진청은 앞으로 다양한 망고 품종별 재배법을 추가로 연구하여 각 도 농업기술원과 농업기술센터로 이들 망고 품종의 접수를 분양할 계획이다. 분양 받은 각 도 농업기술원과 시군 농업기술센터에서는 묘목 증식을 통해 농가에 보급한다.


다양한 망고 품종의 보급이 확대되면 새로운 열대과일에 대한 소비자의 수요를 해결하고, 외식업체에서는 열대과일을 활용한 다양한 메뉴 개발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농진청 온난화대응농업연구소 임찬규 연구사는 “수확 시기가 다양하고 소비자들의 기호에 맞는 품종들을 선발하고 시설재배에 적합한 재배 방법을 개발해 농가에 보급하도록 노력 하겠다”라고 전했다.


 

신성휘 기자 s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구시, ‘2018 청춘사운드 콘서트..
   국립무형유산원, ‘2018년 송년공연..
   한콘진-연세대, 게임 관련 전공 개설..
   부산시, 영화의전당서 ‘다(多)가치 ..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