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LG유플러스의 ‘IoT에너지미터’, 누진세 단계 사전 알림 기능 추가

애플리케이션 통해 누진단계 진입까지 남은 날짜와 사용량 알림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6.08.11



LG유플러스는 에너지 관리 서비스 ‘IoT에너지미터’에 △실시간 전기요금 △월 예상요금 표시 △이웃집과의 비교 기능 △누진단계 사전 알림 기능을 추가하여 전기요금 누진세 방지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에너지 관리 서비스 ‘IoT에너지미터’는 LG유플러스 홈IoT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로써 예상 전기요금과 실시간 사용량을 초 단위로 제공하며 △전기 검침일 △할인 조건(3자녀 이상/5인 가족 이상/복지할인) △태양광 발전기 보유 여부를 반영해 오차범위를 최소화했다.


특히 이번에 누진단계 사전 알림 기능 추가로 고객의 전기 사용 추이와 상황 변수를 조합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누진단계를 사전에 알려 고객이 스스로 전기 사용을 줄이도록 돕는다.


고객은 ‘IoT@home’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10일 후 3단계 진입(66kWh 남음)`, `이번 달은 6단계로 마감 예상` 등 다음 누진단계 진입까지 남은 날짜 및 사용량을 알 수 있다.


전국 약 1천 6백만 가구와 ‘IoT에너지미터’ 적용 가구를 비교한 결과 ‘IoT에너지미터’를 사용한 가구의 전기 사용량은 평균 9%, 요금은 최대 12,000원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 에너지 및 비용 절감 효과가 입증됐다.


LG유플러스 IoT사업부문 안성준 전무는 “‘IoT에너지미터’를 사용하면 전기요금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고, 누진단계를 사전에 알려주기 때문에 고객이 능동적으로 전기 절약 습관을 들일 수 있어 국가 차원의 여름철 전력 위기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 ‘IoT에너지미터’의 기존 사용자는 별도의 설치 과정 없이 앱 업데이트를 통해 추가된 기능을 모두 이용할 수 있다.


 

김세환 기자 @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