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부동산·건설

부동산·경제

부동산·건설

국토부, 2016년 말 기준 전국 도시개발구역 현황 발표

154개 사업 완료, 사업규모는 실수요 반영 중소규모화 추세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7.03.09 11:31
국토교통부는 지난 2월 17개 광역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실시한 도시개발사업 현황조사를 바탕으로 `2016년 말 기준 전국 도시개발구역 현황 통계`를 9일 발표했다. 

2000년 7월 28일 `도시개발법` 시행 이후 현재까지 지정된 전국 도시개발구역 수는 418개이고 총 면적은 약 1억4600만 제곱미터(㎡)로 여의도 면적 290만 ㎡의 약 50배에 달한다.

154개 사업 3700만 ㎡가 완료됐고 264개 사업 1억900만 ㎡는 시행중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는 31개 구역이 신규 지정되어 직전 2015년 30개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였다.

최근 3년간 신규 지정 구역의 면적 규모는 2014년 32만 4000㎡, 2015년 23만 8000㎡, 2016년 19만 9000㎡로 지속적인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는 대규모 공공택지 공급을 축소하는 정부정책과 사회·경제적 여건 변화에 따라 도시개발사업 규모가 실질적인 수요를 반영하여 중소규모화 위주로 추진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지역별로는 개발압력이 높은 경기도가 119개 구역으로 가장 많았고 충남 52개, 경남 47개, 경북 40개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지역은 최근 3년간 구역지정 면적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으며 사업규모도 비수도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소규모인 것으로 조사됐다. 

시행주체별로는 전체 도시개발구역 중 민간시행자가 차지하는 비율이 55.3%(231개)로 민간사업의 비중이 공공시행 사업 44.7%(187개)보다 다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방식은 수용방식이 48.1%(201개), 환지방식이 47.8%(200개), 수용방식과 환지방식을 혼용하여 시행하는 혼용방식이 4.1%(17개)로 나타났다.

환지방식은 도시개발조합 등 주로 민간시행자(73%, 146개)에 의해 시행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개발유형은 주거용 개발이 비주거형에 비해 여전히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도시개발구역 현황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국토교통부 누리집(http://www.molit.go.kr) 또는 국토교통통계누리(https://sta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효준 기자 lhj@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여가부, ‘2018년 공동육아나눔터 ..
   부산시, ‘어린이 하차확인장치 작은 ..
   문체부-한콘진, ‘2018 동계 게임..
   경기도, 경기미 제조 간편식 시식회 ..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